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10.20 [19:31]
군사/안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軍기밀 빼돌린 40명(2004~2011년), 다 풀려났다
8년동안 기소件...부대설계도·암호까지 넘겨도 단 한명도 실형 선고 안받아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1/08/05 [21: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軍기밀 빼돌린 40명(2004~2011년), 다 풀려났다

입력 : 2011.08.05 03:02


 
관련기사
"살려달라" 애원 묵살...소대장은 "이xx, 외진 갈 생각 마"
한국 장교·사병 7~8명, 김정일 父子에 충성맹세
2개월새 숨진 훈련병 2명, 같은 소대 소속이었다
육군훈련소, 중이염 신병 "꾀병" 몰아 자살 파문
"아들 없이… 남편 없이… 어떻게 명절 보내나"
후안무치한 똥별 이상의! "문민통제 제대로 안되면 사기저하"
특수한 분단국가에서 고위將星일수록 嚴正한 軍紀와 償罰이 분명해야!
"아들아…용서 마라, 널 못구하는 어미도, 대한민국도" 절규

[本紙, 8년간 기소件 전수조사]
부대 설계도·암호까지 넘겨도 단 한명도 실형 선고 안받아

군 최고위급 장성부터 영관급·위관급 장교는 물론 부사관과 사병 출신에 이르기까지 군사기밀을 빼내는 데는 지위고하가 따로 없었다. 이들이 빼돌린 2~3급 군사기밀 수백 건 중에는 각군의 전력(戰力)증강 계획과 이에 따라 새로 도입하려는 최신 무기들, 청와대와 군수뇌부의 군사전략 회의 내용, 부대이전 공사에 따른 비밀 설계도면, 암호해독문은 물론 심지어 한반도 전쟁발발 시 3일간 투입할 전투기와 미사일 규모도 포함돼 있었다.

이는 4일 본지가 대법원 전산망을 통해 2004년 이후 현재까지 기소된 26건의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사건 피고인 40명에 대한 공소장과 판결문을 전수 조사해 확인한 것이다.


40명 중 최근 기소된 3명을 제외하고 이미 1심 이상 재판을 받은 37명 중 실형이 선고된 사람은 한 사람도 없다. 31명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고, 4명은 선고유예, 1명은 벌금형, 1명은 무죄를 선고받았다.
관련기사
'군 작전용 보트 관광' 사고 인원 더 있다?해경 "레저보트 전복" 은폐 의혹…군 발표 인원도 차이나
현재, 한국군의 군율과군기문란 상태는 딱 장개석군대의 오합지졸 수준!
[천안함] 기밀 누설보다 중요한것은 신뢰상실이다!
특수한 분단국가에서 고위將星일수록 嚴正한 軍紀와 償罰이 분명해야!
한비자가 경고한 나라가 망할 징조/조선닷컴 토론마당
"아들아…용서 마라, 널 못구하는 어미도, 대한민국도" 절규
이건 도저히 나라도 아니고 대통령도 군대도 아니고,학교도 교장도 아니다!
지금 이땅에, 제대로된 외교.군사전략가가 없는것이 가장 큰문제!

판결문에 따르면 이들 대부분은 법정에서 "이미 공개된 정보이며 군사기밀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지난 3일 기소된 김상태(81) 전 공군참모총장도 검찰 조사에서 "검찰이 군사기밀이라고 주장하는 혐의는 이미 인터넷에 공개된 자료"라면서 "회의 자료로만 만들었지 이를 미국 군수업체에 전달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기소된 37명 가운데 36명에게 유죄를 선고하면서 "국가 안보에 현실적인 위험을 초래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한 명도 실형을 선고하지 않았다.

현행 군사기밀보호법은 군사기밀을 탐지·수집한 사람은 10년 이하의 징역, 이를 다른 사람에게 누설한 경우에는 1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하도록 돼 있다. 한 법조계 원로는 "과거 군사정권 시절 군사기밀보호법을 일부 남용한 것에 대한 사법부의 견제 심리 등이 작용하겠지만 최근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사건에 대해 지나치게 관대한 판결 경향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중문으로 이 기사 읽기중문으로 이 기사 읽기 일문으로 이 기사 읽기일문으로 이 기사 읽기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조선닷컴 핫뉴스 Best
여군 중위 등 장교2명 국보법위반 혐의 수사
국군 기무사령부가 여군 중위 등 위관급 장교 2명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인 것으로 4일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이날..
 
관련기사
예비역 장교가 軍기밀 빼내도 실형 안받는 나라
3년간 군인복지기금 내역
떨어진 군화, 생쥐 김치…'불량군' 만든 군수 비리 주범은?
시대정신 없이 혼돈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나라나 민족이 융성한적은 없어
결국 그나라 정치수준은 그나라 국민의 의식수준, 국민과 정치판이 그나물에 그밥인한 희망은 없다!
사상 최악의 사이비 보수,이명박을 대통령으로 만든자들은...
反노무현하고 反김정일 한다고 다 보수우파일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
한국정치, 이대로 희망이 있는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