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6.24 [23:30]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저 신생아에요” 6kg 사내아기 태어나
 
나우뉴스 기사입력 :  2010/04/24 [15: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저 신생아에요” 6kg 사내아기 태어나
몸무게가 6kg이 넘는 우량아가 태어나 의료진과 가족을 깜짝 놀라게 했다.
 
대중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동커스터에 사는 샤론 니드험(35)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몸무게가 6.1kg인 사내아기 해리 크로스랜드를 낳았다.
 
제왕절개로 태어난 해리는 몸집이 다른 신생아들의 2배에 달했으며 체중은 일반 6개월 아기와 비슷한 정도였다고 의료진은 밝혔다.
 
니드험은 “분만실에서 간호사가 아들을 보여줬는데 아기가 너무 커서 다른 아기와 바뀐 줄 알았다.”면서 “출산 전 준비했던 옷들은 턱 없이 안 맞아서 버렸다.”고 말했다.  
 
가족들에 따르면 해리는 큰 몸집 때문에 신생아실 침대가 맞지 않아 특별 병실에서 어머니와 함께 지내고 있으며 생후 6개월 용 옷을 입고 있다.
 
 니드험은 임신 당시에는 해리가 이렇게 클 줄은 상상도 못했다. 출산이 임박했을 때 배가 너무 무거워서 잘 걸어다니지 못 했으나 아기가 위를 압박해 밥을 거르는 일이 많았기 때문.  
 

이미 자녀 4명을 출산한 경험이 있는 니드험은 “다른 아이들은 모두 정상 체중으로 태어났으며 심지어 해리의 쌍둥이 형들은 둘이 합쳐도 해리보다 적은 체중으로 태어났다.”고 말했다.
 

 
부모가 된 니드험과 그녀의 남자친구 폴 크로스랜드는 “해리가 이렇게 크게 태어난 건 정말 큰 놀라움이자 행복”이라면서 “해리가 건강하고 밝게 자랄 수 있도록 사랑을 듬뿍 주겠다.”고 전했다.
 

 
한편 기네스북에 따르면 역대 가장 무거운 아기는 1879년 캐나다에서 태어난 여자 아기 안나 베이츠로, 몸무게가 무려 10.3kg에 달했으나 출생 11시간 만에 사망했다. 생존한 가장 무거운 아기는 1955년 이탈리아에서 태어난 9.8kg 남자 아기다.
 

사진=생후 6일 된 해리의 모습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관련기사

 

 수준급 게이머 ‘2세아들’ 부모 “웃어? 울어?”

 엄마 뱃속에서부터 이 4개 가진 中신생아

 체중 275g 아기, 살아난 첫 남자 저출생아

 “저 2세 소녀에요”…41.5㎏ 비만 여아 화제

 “꼭 살아다오”…화재 속 아기 구조 감동

 아들 안기만 해도 알레르기 ‘슬픈 엄마’

 ‘롤러타고 댄스배틀 아기들’ 동영상 인기

 몸은 6개월, 나이는 16세…자라지 않는 소녀

 3개월 된 갓난아기가 국제회의에 참석?

 몸무게 0.8kg 미숙아의 ‘감동 생존기’

 손·발가락 총 ‘24개’ 아기 태어나 화제

 ‘등에 발 달린’ 아기 제거 수술 받는다

 절벽 따라 ‘목숨 걸고’ 등교하는 中아이들

 22년 냉동보관 정자로 태어난 ‘기적의 아기’

 


관광객 핸드백 노리는 ‘도둑 원숭이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 관광객들은 원숭이 도

머리 2개인 ‘샴쌍둥이’ 도마뱀 호주
수탉이 알을 낳아?… ‘자연 성전환’

1억 5000만년 전 모습 그대로인 희귀

1억 5000만년 전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뱀이

“우주쓰레기 치우자”…英 ‘청소위
‘똑딱이 카메라’로 찍은 스펙터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