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2.13 [19:02]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직하면서 머리가 좋은 사람은 좌파가 될수 없다!
정직한 좌파는 머리가 나쁘고 머리가 좋은 좌파는 정직하지 않다
 
레이몽아롱 기사입력 :  2012/05/25 [18: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정직하면서 머리가 좋은 사람은 좌파가 될수 없다!
 
정직한 좌파는 머리가 나쁘고 머리가 좋은 좌파는 정직하지 않다
 
한국좌파들을 보면 아롱의 말에 믿음이간다.
 
 
 
레몽 아롱 [Raymond Aron, 1905.8.14~1983.10.17]
요약
프랑스의 정치 사회학자로 전후 J.P.사르트르 등과 함께 잡지 《현대》를 창간하고, 《콩바》, 《피가로》 등 잡지의 논설 기자로 활약하였다. 주요 저서에 《지식인들의 아편》등이 있다.
국적 프랑스
활동분야 정치학, 사회학
출생지 프랑스 파리
주요저서 《지식인들의 아편 L’Opium des intellectuels》(1955)
본문
파리 출생. 1924년 고등사범학교를 졸업하고, 제2차 세계대전 중에 런던에서 드골의 자유 프랑스(La France Libre)운동에 참가, 같은 이름의 기관지 주필이 되었다. 전후 J.P.사르트르 등과 함께 잡지 《현대 Les Temps modernes》(1945)를 창간하고, 《콩바 Combat》 《피가로 Le Figaro》 등 잡지의 논설 기자로 활약하였으나, 후에 사르트르와 결별하고 반마르크스주의로 일관하였다. 1957년 콜레주 드 프랑스의 교수가 되어 사회학을 강의하면서 마르크스주의적 경제사관의 비판, 공업화사회의 분석 등에 관한 저서를 발표하였다. 주요저서에 《현대독일사회학 La Sociologie allemande contemporaine》(1935) 《지식인들의 아편 L’Opium des intellectuels》(1955) 《민주주의와 전체주의 Démocratie et totalitarisme》(1965)《회고록》(1983) 등이 있다.  
 
|||||||||||||||||||
관련기사
야권연대 뒤에 무엇이 있을까?
가엾은 이 나라 국민들을 위하여 하늘이 도우심인가? 이정희가 어여쁘다.
낡아빠진 국가보안법을 전면개정, 폐지하고라도
이념논쟁은 누가 사라져야 한다고 외친다고 사라지는게 아닙니다!
그것들은 당권파가 아니라 , 명백한 종북주사 프락치!
김기백 형님 잘하고 있소이다.
공공연히 날뛰는 從北 프락치들, 어떻게 대응할것인가?
4류주사파와 사이비 종교 광신도의 기막힌 공통점....

레몽 아롱

글자크기
  • 원어
    Roymond Aron
  • 출생-사망
    1905 ~ 1983
  • 출생지
    파리
  • 직업
    정치학자, 사회학자, 저널리스트
  • 국적
    프랑스

파리 태생의 프랑스의 정치ㆍ사회학자, 저널리스트. 베를린 유학 중(1931~1933)에 나치 정권 수립을 경험하고 정치에 뜻을 세운다. 전후 고등 사범학교의 동급생 사르트르(Jean-Paul Sartre)와 『현대 ; Les Temps modernes』지를 창간(1946) 하지만 곧 결별한다. 그 후 『지식인들의 아편 ; L'Opium des intellectuels』(1955)에서 좌익 지식인을 비판한다. 『발각되지 않은 혁명』(1968)에서 5월 혁명을 비판하는 등 시종일관 반 마르크스주의의 위치에 있었다. 이 때문에 마르크스주의의 폄하와 함께 ‘이데올로기의 종언’을 예언한 사상가로서 재평가되었다.

사회과학방법론, 정치사회학 특히 공업화 과정의 분석, 국가 관계론 특히 전쟁론, 그리고 ‘피가로 ; Le Figaro’지(1947~1976)와 『렉스프레스』지(1977~1983)에서의 시사분석 등 광범위에 걸친 아롱의 저술의 기점에 있는 것은 박사논문 『역사철학 서론』(1938)에서의 ‘역사적 이성비판’이다. 이 책에는 우선 뒤르켐(Emile Durkheim)파의 과학적인 ‘진보의 철학’과 마르크스주의의 역사관을 모두 ‘역사적 결정론’으로서 배제된다. 그러나 동시에 그 후 토쿠빌(Alexis Charles Henri Maurice Clérel de Tocqueville)과 함께 아롱의 참조(參照) 축이 되는 베버(Max Weber)의 입장도 상대주의적 역사관으로서 비판된다. 즉, 아롱은 역사를 단일의 목적에 의해 관철되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함과 동시에 혼돈도 투쟁의 장도 아니라고 하였다. 그리고 아롱은 역사 속에 칸트적인 ‘이성의 이념’, 그 통정(統整)적인 기능을 요청함으로써 부분적 이해에서 역사 전체를 인식할 수 있다고 한다. 즉, ‘생성 자체의 궁극적 의미를 결정함으로써 다양한 견해의 특수성과 연구의 복수성을 극복하는 진리’를 찾아낼 수 있다는 것이다.

경력사항

  • 1946『현대 ; Les Temps modernes』지 창간

작품목록

  • 1938[도서] 역사철학 서론
  • 1955[도서] 지식인들의 아편(L'Opium des intellectuels)
  • 1968[도서] 발각되지 않은 혁명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