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01.24 [08:02]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절망국가 일본의 사기질 !일본원전 50인은 미성년자 노숙자 외국인 근로자 !
일본 사회의 절망은 우리의 미래? /오마이뉴스
 
머니투데이 기사입력 :  2011/03/27 [07: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절망국가 일본의 사기질 !
일본원전 50인은 미성년자 노숙자 외국인 근로자 !
 

mt머니투데이

[日대지진] "도쿄전력, 집없는 외국인노동자를 원전에"

독일 일간지, 독일방송 특파원말 빌어 보고

머니투데이 김민경 인턴기자|2011.03.22 15:21

image
↑ 독일 일간지 벨트 온라인 기사 캡처.

대지진으로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유출에 전세계가 긴장하고 있는 가운데, 운영회사인 도쿄전력이 수년간 외국인노동자를 후쿠시마 제1원전에 보내고 있다고 독일언론이 보도했다.

21일(이하 현지시간) 독일 일간지 벨트(welt)는 독일방송사 ard 특파원 robert hetkampfer을 인용해 "집없는 외국인·미성년자 노동자, 소위 '일회용 노동자'들이 후쿠시마의 원전에서 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도쿄전력이 수년간 노숙자와 이주노동자들을 후쿠시마 제1원전에 보내고 있다"고 지적하며 "노동자들은 거기서 일정기간 일하다 이후에 재고용되기도 하고, 심하게 오염된 노동자는 해고된다"고 보도했다.

핵물리학자 호르스트 엘거링은 "후쿠시마 원전에서 자신을 희생하며 일하고 있는 이들의 생존가능성은 아주 낮다"며 "생존가능성은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낮아진다"고 말했다.

이어 "폭발한 원자로 냉각장치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일하는 이들에 대해서 사실상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15일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는 '사고 원전 최후 지킴이- 50인의 일본인 근로자들'이라는 제목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의 노심용융을 막기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도쿄전력 직원들을 조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이들의 신원이나 작업기한 등에 대해 어떤 정보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관련기사
[日대지진] '외국인 절도단ㆍ폭동' 유언비어 확산
<日대지진>근해 방사성물질, 기준 1,250배
"日원전 작업원 3명 방사선 노출..2명 병원 이송"
[동일본 대지진]“일본 재탄생이냐 추락이냐 … 역동적 리더십에 달려”
[일본 원전 중대고비] ‘최악 고비’ 넘겼지만 …
[日대지진] 전원복구 진전… 원전사태 수습될까
침착하던 일본인, 인내심이 분노로...“정부가 우릴 죽게 내버려둔다”
日정부 '최후의 결단' 앞에 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