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8.02.23 [03:05]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과학자 '정부, UFO존재 60여년간 은폐
프리드먼 ``우주 워터게이트` 확신`
 
중앙일보 기사입력 :  2010/06/09 [15: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美과학자 `정부, ufo존재 60여년간 은폐` [연합]


2010.06.09 14:58 입력

프리드먼 ``우주 워터게이트` 확신`

미국 정부가 미확인비행물체(ufo)의 존재를 확인하고도 60년 이상 이를 은폐해 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폭스뉴스 인터넷판이 8일 보도했다.

폭스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웨스팅하우스 등에서 로켓 연구를 했던 전직 핵물리학자 스탠튼 프리드먼은 aol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반세기에 걸친 조사 결과 ufo가 존재하는 것은 물론 정부도 1947년 이후 이를 알고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그들의 존재에 대한 엄청난 은폐는 지난 밀레니엄의 최고 이야깃거리"라고 강조했다.

프리드먼은 제너럴일렉트릭(ge)을 비롯해 제너럴모터스(gm), 웨스팅하우스 등에서 14년간 근무했으며, 주로 핵 비행체나 융합.분열 로켓 등 비밀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1951년 ufo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으며 이후 미국은 물론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대학 등에서 이와 관련한 강의를 해왔다.

프리드먼은 "53년간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른바 '우주 워터게이트(cosmic watergate)'가 있다는 것을 확신했다"면서 "정부의 핵심관계자들은 최소한 1947년부터 일부 ufo가 외계비행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최근 '과학은 잘못됐다(science was wrong)'라는 책을 펴낸 그는 특히 캘리포니아의 외계지적생명체탐사계획(seti) 연구소에서 일하는 과학자들의 태도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내가 가장 화나는 것은 seti의 과학자들이 ufo의 존재에 대해 '증거가 없다'고 말할 것이라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허블망원경, `행성 삼키는 항성`증거 포착" 완전히 삼키는데 1000만년 걸려
호킹 “미래로 시간여행 가능”-"외계 생명체 존재…접촉은 피해야"
ufo 추격하는 英전투용 제트기 포착
영국 국방부, 극비 ufo 파일 공개… 6천쪽 방대한 분량
불가리아 정부 "외계인과 이미 연락했다"
사전문명(史前文明)의 흔적‥무려 3억년전...의문의 발자국
美 cia, `외계인구역’ 기밀해제
광화문 상공서 ‘ufo 추정’ 20여대 촬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