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해외동포모임방   자유게시판   남북민족문제토론방   사법피해자모임방   사랑방  
편집  2017.10.17 [20:03]
고대사/근현대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몽골 초원의 고주몽석상
 
박태신 기사입력 :  2010/03/13 [19: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동몽골 초원의 고주몽석상
글쓴이 : 박태신 날짜 : 10.03.13 조회 : 6



                                                                     주채혁[iams 한국측 집행위원]      

qori(코리 槁離 우리민족)는 qalqa  mongol(몽골민족)의 ‘qalqa’와 같은 뜻으로, 후고구려(코리)인 궁예(弓裔)의 철원(鐵原) 궁(弓)씨처럼 활겨레-궁족(弓族)을 지칭 한다고 나는 보고있다. 2000년 전후에 걸친 qalqyn gol지역에 대한 오랜 현지답사와 1970년대 중반에 제기된 베. 수미야바아타르교수의 qalqyn gol=흘승골(紇升骨: 忽本)이란 견해를결합시켜 정리하면서 이런 결론에 도달했다. 동명설화는 곧 몽골과 고려(gooli)의 태반사를 함께 반영하는 것으로 보아서, 몽골과 고려가문은 고주몽의 후손이었다는 ‘궁족 분족론’을 제기케 된 것이다. 이는 바로 스텝의 기마 양유목단계에 들기 이전 근 10,000년간의 기(騎)순록 순록유목시대를 복원해보면서 도출된 가설이기도 하다. 물론 그간 북적狄)이 스키타이의 첨단 제철기술과 접목되면서 '북이(北夷)'와 '동이(東夷)'라는 명칭으로 전환되는 역사과정에서 줄곧 「몽골· 고려 궁족(qalqa obog) 분족론」이 이미 암시되어온 기반위에 성립된 문제의 제기다.

홀본[할하]-놈온한 건너편 숑크타반톨로고이에 있는 고올리칸(弓王) 훈촐로오[현재 울란바아타르 몽골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도. 바야르 교수 찍음]흉노도 돌궐도 태조 이름이 tumen=주몽(朱蒙: 명국수) 이지만 석인상으로 살아남아 유구한 세월 모셔져 오고 있는 이는 고주몽-고올리칸 훈촐로오 뿐이다. 
 
대흥안령 북부 유구한 순록치기 태반사와 접맥되는 활겨레의 모태 부르칸 자궁에서 섬겨내려 와서이다. 오늘날의 몽골땅이다. 활겨레-코리안의 고향중의 고향 본향의 원조(元祖) 석인상이다.
 
이들은 기원전 6~5세기 당시에 스키타이 제철기술과 결합하여 몽골스텝에까지 진출해 ‘기(騎)순록 순록치기’에서‘기마 양치기’로 돌변하면서 당시로서는 최첨단인 「기마사술(騎馬射術)」을 확보하는 무서운 궁사(弓士)집단을 이룬코리(gooli)족-궁족들이다. 그후 이들이 순록유목부족들의 우두머리 집단으로 놀랍게 성장했다. 시베리아의 한 중심바이칼호 올콘섬에 코리족의 시조탄생설화가 깃든 불함(不咸: burqan) 제천단이 그 설화와 함께 전승돼 내려오는 까닭이 바로 여기에 있다.  이들은 스키타이 제철기술과 결합되어 무서운 궁사전력집단을 이루는가 하면, 스텝에 진출해 기마사술이라는 가공할  당시의 최첨단 유목무력을 확보했다. 

 이렇게 해서 최선진 순록치기 코리족이 훌룬부이르몽골스텝이라는 드넓은 유목지대와 눈(嫩)강평원이라는 거대한 목농지대를 통합해 지배하면서, 치열하게 사회분화가 일어나 고대 유목제국이 창업되게 됐다. 모든 동북아 고대유목제국을낳은 자궁이 훌룬부이르 몽골스텝-눈강평원 곧 이른바 호눈(呼嫩)평원이라는 사실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이런 역사배경을 가지고 생겨나 전승돼온 것이 ‘활겨레’-코리족 족조(族祖) 탄생설화이고 고주몽 동명성왕전설의 역사적 실체다.   

고주몽은 고리국 터로 추정되는 껀허(根河)에서 남하해 엄리대수(奄利大水)로 볼수 있는 이민하(河)를 건너 할힌골(忽本江=渾江: 弓江) 천연요새에 입성(入城)한후에 ‘활의 나라(弓帝國)’-고올리칸국-고구려제국을 창업한다. 동명성왕 전설의 역사적 실체가, 순록치기에서 양치기로 발전하는 과도기에 처해 있는 부여에서, 기마 양유목제국 고구려창업이라는 ‘할하(弓)’제국 역사적 발전과정을 반영한것으로 나는 본다. 고주몽은  껀허=순록유목지=고리국에서, 이민하(大水-엄리대수)를 건너 망명해 나온 qorči(箭筒士-Харваач)중의 가장 뛰어난 명궁수(名弓手:tumen)이다. 이주몽(朱蒙)이 홀본(忽本또는 卒本) 곧 할힌골=흘승골 몽골스텝에 들어 부이르호수 언저리의 대규모 논벼농장을 낀 기가 막힌 이 천연요새지에서, 기마 양유목에서 비롯되는 최첨단 기마사술로 몽골스텝에 진출하면서 일약대성해 고구려제국을 세우고, 껀허라는 고리국 옛터를 되찾는다. 

내가 답사다니던 시절, 고주몽이 나라를 세운 부이르호반 할힌골 언저리에 석상(石像)이 있었다. 원주민들은 지금까지 그 석상을 고올리칸(고주몽)이라 부른다. 석상으로 살아남아 유구한 세월 모셔져 오고 있었던 것이다. 그 석상을 십 년 전쯤에 울란바타르 몽골국립중앙박물관으로 모셔왔다. 활겨레-코리안의 고향중의 고향, 원조(元祖) 석인상이다. 몽골학자 서미달 교수가 문제를 제기했고 코리안인 내가 유목민처럼 긴긴 세월 현지 답사해 논증해낸 것이다. 이사실(史實)이 밝혀 졌다는 것은 현재, 몽골과 남북한을 포함해 사실상 한겨레 세나라로 갈라진 활겨레 고올리(高麗)국의 정체성을 밝히는 중요한 근거가 된다. 새해엔 우리 교민들이

이제 몽골을 찾는 한국인들은 몽골역사박물과 2층에 모셔저 있는 석상을 찾아가 묵념만 해도 좋으리라.  

[2010-1 ‘코리안타임즈’(몽골)] 


덧붙이는 글 :  고구려는 668년 나당연합군에 의해 700여년(900년)의 유지한 국가의 
                  명패를 내린 이후 당나라는 서쪽으로20만, 남쪽으로 20만 등을 고구려
                  유민을 강제로 분산과정에서, 일부 고구려유민들은 처음 고주몽께서 살던
                  이곳 몽골할힌골로 피해와서, 다시 고구려회복(다물)운동의 구심점으로 고
                  주몽석상을 세워 모셔 놓고 훗날을 도모한 고구려유민들에 의해 세워졌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몽골농업프로젝트팀 박태신    
          






.          



ip:202.55.191.37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