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1.22 [22:02]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피터 벡 "중국 한반도 통일 원치않아… 북 붕괴시 국경차단"
 
세계일보 기사입력 :  2010/01/07 [15: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피터 벡 "중국 한반도 통일 원치않아… 북 붕괴시 국경차단"
  • 중국은 한반도의 안정이 최우선 관심사로 통일을 원치 않으며, 북한 붕괴로 통일이 시작될 경우 북.중 국경을 봉쇄해 북한내 혼란이 중국으로 확산되는 것을 가장 먼저 차단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 피터 벡 미국 스탠퍼드대학 아시아·태평양센터 연구원은 6일 워싱턴dc에서 코러스하우스(주미한국대사관 문화홍보원) 주최로 열린 ‘한반도 통일 비용과 대가’ 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 벡 연구원은 “중국은 한반도의 남북 통일을 전혀 원하지 않는다”면서 “한반도 지역에 대한 중국 정책의 최우선 순위는 안정(stability)”이라고 말했다.

  • 그는 “중국은 1990년대 중반 북한의 대기근 당시 북한으로부터 넘어오는 수천명 이상의 난민들을 감당할 수 없으며 그로 인한 문제를 원치 않는다는 교훈을 배웠다”며 북한내 변고로 인한 북.중 국경지대 불안정을 중국이 가장 꺼린다고 강조했다.

  • 벡 연구원은 “특히 중국은 자신들의 영토내에 한반도 통일 흐름에 관심이 있는 한민족이 거주하게 되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중국은 북한의 확실한 안정을 추구한다”고 밝혔다.
  • 그는 “내부 붕괴든, 외적 요인이든 북한의 문제로 인해 통일 과정이 시작될 경우 중국이 취할 첫번째 조치는 국경지대를 봉쇄하는 것이며 북.중 국경지대에 ‘완충지대’(buffer zone)을 만드는 것”이라고 예상했다.

  • 벡 연구원은 “중국은 10∼20마일 폭의 완충지대를 설치해 북한의 혼란이 국경을 넘어서 중국으로 넘어오는 것을 차단하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에 의해 주도된 통일한국은 미국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더욱 가까운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통일이 기정사실화된 후) 중국의 행동을 짐작하기는 어려운 일이지만 중국은 동북아의 전략적 이익과 국익을 위해서 미국과 동맹을 여전히 유지하는 통일한국과 관계를 재정립하기 위해 적극적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 벡 연구원은 “일본도 중국과 마찬가지로 한반도 통일을 원하지 않는다”며 “러시아는 경제적 영향력이 떨어져 북한내 이해관계가 그리 많지 않아서 통일과정에서 끼어들기가 힘들 것이며, 통일 비용의 재정적 기여 측면에서도 정부 레벨에서든 민간 레벨에서든 그리 중요하지 않은 변수”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온라인뉴스부 bodo@segye.com, 팀블로그 http://net.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