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4.19 [23:30]
경제/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재희장관 "북핵보다 무서운게 저출산"
'아이낳기좋은세상 본부' 출범식서 "지금은 국가 준비상사태"
 
연합뉴스 기사입력 :  2009/07/24 [16: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전재희 장관 "북핵보다 무서운 게 저출산">
비장한 표정의 전재희 장관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전재희 보건복지가족부 장관이 24일 오후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아이 낳기 좋은 세상 부산운동본부' 출범식에서 비장한 표정으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전 장관은 "북핵보다 무서운 게 저출산 문제"라고 말했다. 2009.7.24
youngkyu@yna.co.kr

'아이낳기좋은세상 본부' 출범식서 "지금은 국가 준비상사태"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전재희 보건복지가족부 장관은 24일 "북핵보다 무서운 게 저출산 문제"라고 말했다.

   출산율 저하문제를 그만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얘기다.
전 장관은 이날 오후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개최된 '아이 낳기 좋은 세상 부산운동본부' 출범식 격려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저는 지금 시기를 국가 준비상사태로 부른다"고도 했다.

   그는 "형제를 만들어 주는 게 아이를 박사로 만들어주는 것보다 잘 살게 해주는 것"이라며 "아이 낳기 운동이 성공할 수 있도록 각계가 뜻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또 "젊은이들이 아이를 한 명만 낳으려는 이유를 물어보니 '돈이 많이 들고, 아이를 최고로 키우기 위해서는 한 명에 집중해야 한다'고 하던데 그 말에는 엄청난 함정이 있다"면서 "아이를 세계 최고로 키워도 지금 추세대로 가면 2050년이면 젊은이 3명이 노인 2명을 봉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렇게 되면 건강보험과 국민연금이 천정부지로 오르고, 경제는 활력이 없을 것"이라고 전 장관은 부연했다.

   전 장관은 마지막으로 "아이 낳기 좋은 세상이 되기 위해서는 아이 기르기 좋은 세상이 돼야 한다는 말에 동의한다"면서 "내년부터는 난임과 불임 부부를 위해 인공수정과 시험관 시술을 지원해주기 위해 예산을 요청했고, 예방접종도 무료로 하는 것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관협의체인 '아이 낳기 좋은 세상 부산운동본부'는 이날 허남식 부산시장과 제종모 부산시의회 의장 등 각계 인사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9/07/24 15:48 송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