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09.18 [20:03]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장은 모든 국민이 조문객이다
 
파이낸셜뉴스 기사입력 :  2009/05/25 [17: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fn사설] 국민장은 모든 국민이 조문객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장의위원장에 한승수 현 총리와 한명숙 전 총리가 공동위원장으로 선정된 후 서울 분향소를 중심으로 무질서하던 ‘장례 질서’가 잡혀가고 있다. 다행스러운 일이다
 
 
25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해 서울 도심 분향소를 찾은 시민 조문객들은 자발적으로 질서를 지키며 엄숙한 추모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동안 봉하마을에서 보인 ‘조문 거부’ 등 강경 행동과는 대조적이었다. 노 전 대통령이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는 유언을 남겼지만 격앙된 노사모 회원 등은 스크럼을 짜고 현 정부 인사들의 조문을 막았다. 심지어는 이명박 대통령이 보낸 조화를 짓밟기도 했다. 이에 노 전 대통령 측 인사들이 노사모 대표와 만나 자제를 요청했지만 통제가 힘들었다. 이 때문에 노 전 대통령의 국민장은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추모의 정을 기리는 자리가 돼야하나 그렇지 못했다. 이러한 갈등은 봉하마을의 경우 부분적으로 지속되고 있다.

그러나 서울을 중심으로 전국의 공식 분향소는 모습이 달라졌다. 서울역 분향소의 경우 새벽까지 이어진 조문행렬의 질서는 유지됐고 자원봉사자들까지 나서서 분향소 주변 환경정화를 할 정도였다. 계란과 물병을 던지며 조문을 막는 행동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때 경찰과 조문객이 대치한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 시민분향소도 질서를 되찾았다.

노 전 대통령의 국민장은 용서와 화합, 관용을 지향하는 자리가 돼야 한다. 노 전 대통령 서거로 인한 충격과 비통한 마음을 십분 이해하지만 국민장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한 만큼 누구든 애도를 표시하려 하면 막지 말고 허용해야 마땅하다. 국민장을 치르는 과정에서 불상사가 일어난다면 고인을 욕되게 하는 일이다. 무엇보다 그의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거나 대립과 갈등의 소재로 이용하려는 움직임이 있어선 안 된다. 이번 비극의 충격과 상처를 잘못 건드리면 국가적으로 더 큰 불행을 불러오게 된다. 그를 열렬히 지지했던 측이나 반대했던 측 모두 유념해야 할 일이다. 대립과 분열보다는 온 국민의 참여 속에 숙연한 가운데 국민장을 치르는 것이 고인을 떠나보내는 남아 있는 자들의 의무일 것이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헌화하는 시민들
포토
 
박근혜 헌화   헌화하는 검찰총장
노 전 대통령 장지로 사저 뒤쪽, 선영 유력
박근혜 "충격적이고 비통하다. 고인 명복 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