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09.18 [19:03]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무현전대통령 영결식 경복궁서열린다
盧 전 대통령 "굴하지 않고 결국 목숨놓는 '지사' 존경"
 
[조인스] 기사입력 :  2009/05/25 [15: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 경복궁서 열린다 [연합]

정치

논쟁중인 댓글 (0)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서울 경복궁 앞에서 열린다.
노 전 대통령 장례위원회는 노 전 대통령의 유가족 요청에 따라 29일 영결식을 서울에서 거행할 수 있게 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장의위원회는 29일 오전6시 봉하마을에서 발인해서 오전11시 서울 경복궁 앞에서 영결식을 가진 뒤 광화문을 한바퀴 돌고 서울에서 화장한 뒤 봉화산 정토원에 가안장 하기로 했다.

사회부

盧측, '서울 영결식' 요청 배경

노무현 전 대통령측은 25일 노 전 대통령 영결식을 서울에서 갖자고 정부에 요청한 것은 장례식을 국민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한 영향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노 전 대통령측은 애초 가족장을 염두에 두고 김해 진영공설운동장을 영결식장으로 잠정 결정했다.

노 전 대통령이 유서에서 "화장해라.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고 한 것은 가족장을 주문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고, 권양숙 여사나 아들 건호씨 등 유족도 처음에는 가족장을 치르자고 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24일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내부 숙의를 거치면서 장례식을 국민장으로 확정했기 때문에 영결식장도 변경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천호선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추모 열기가 예상 외로 뜨거워 쉽게 많은 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게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또 노 전 대통령의 정치활동 무대가 서울이었기 때문에 노제를 지내면서 청와대와 국회 주변을 둘러보는 것도 고인을 위해 의미있는 일 아니겠느냐는 의견도 반영됐다고 한다.

이외에 국민장을 진영공설운동장에서 치를 경우, 내외빈에 대한 보안상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노 전 대통령측은 재임 시절 정상회담을 가졌던 외국의 원수에게 영결식 참석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반론도 적지 않았다. 장례식을 간소하게 치러달라는 고인의 유지를 거스를 수 있고, 생전에 관심을 기울인 국토균형발전의 취지와 퇴임 후 고향에 내려온 의미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지방에서 장례식을 갖는게 고인의 뜻에 부합한다는 주장이 있었다.

또 장지를 봉하마을로 정해놓은 상태여서 서울 근처까지 가서 화장하고 서울에서 영결식을 치른 뒤 다시 안장식을 위해 봉하마을로 내려오려면 절차가 너무 복잡해진다는 현실적 제약론도 있었다.

주변에서 서울에서 영결식을 갖자는 쪽으로 의견을 모으자 권 여사는 "꼼꼼이 따져서 세심하게 해달라"고 주문하고 건호씨도 "잘 알아서 판단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정치 최신 기사
더보기




수척해진 권여사
발길 돌리는 김형오 국회의장
강금실 전 장관 `망연자실`
봉화마을 추모행렬
덕수궁 추모행렬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빈소 표정
이전
다음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23일 저녁 빈소가 마련된 경남 김해 봉하마을회관을 찾은 조문객들이 조문을 마치고 슬픔에 잠겨 있다.【김해=뉴시스】
2009-05-24 01:05 입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