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09.18 [19:03]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가, 盧前大統領의 急逝를 哀悼함!
오호, 통재라~!비운의 대통령들...불행한 백성들...
 
발행인특별칼럼 기사입력 :  2009/05/24 [1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삼가, 盧前大統領의 急逝를  哀悼함!
-오호, 통재라~!비운의 대통령들...불행한 백성들...-
 
어제 오전 11시가넘어서야 이땅의 어느누구도 차마 상상조차 하지못했던 참극이 일어났다는,  실로  믿기어려운 충격적인 비보를 접한   필자의 첫느낌은 여느 국민이나 다름없이 충격 그 자체였고 ,아직도 충격이 가시지 않았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참으로 착잡하고도 복잡한 가운데서도, 광복이후 이땅의 역대대통령들이 겪어온 비운의 역사가 주마등처럼 떠오르는 가운데 ,장차  이나라의 장래가 어디로 가게될지 도무지 암울하기만 할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가슴 한가운데를 무거운 바윗돌로 짓눌리고 있는 느낌입니다.
 
-토끼몰이하듯이 일방적 여론몰이 수사로 일관한 검찰과 언론에 큰책임이 있는것이 사실-
 
웬만한 논객-네티즌들은 다 알고 있는바와 같이, 정치권과 직접관련이 없는 사람중에서 필자만큼 대단히 강경한 反盧성향의 각종 논평을 줄기차게 써온 사람도 드물만큼, 필자는  故人의정치적 행적과언행을  끔찍히도 싫어하고 반대했던 사람이지만,한국뿐만 아니라 지구상 어느나라에서도 거의 전례가 없는 놀라운 비보를 접하고는 동시대를 살아온 이땅의 시민이자  백성의 한사람으로서 충격과 애통과  비통한 마음을 금할수 없습니다.
 
-온가족을 마치 이기붕 일가처럼 몰아부친것은 견디기 어려운 모독과 수모로 느껴졌을것- 
 

 
재임내내 유난히 참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대통령이었지만, 그래도 국민이 뽑은 대통령이었음이 분명한데, 불우했던 재야 정치인시절부터 꾸준히 도움을 받아온 오래된 후원자들로부터<돈이 많고 적음이 문제가 아니라 전두환-노태우처럼 권력을 차지하고 나서 권력의 힘으로 강압적으로 막대한 돈을 사실상 갈취-강탈한것과는 문제의 성격이 크게 다른것이 사실이다> 그정도의 도움을 받았다는  인간적 흠결을,   마치 자유당때 이기붕 일가나 되는것처럼  더구나 ,아버지나 다름 없었던 친형까지 이미 구속된 마당에  온가족을 파렴치하기짝이 없는 도둑으로 몰아부쳐,  정식 기소도 되기전에  언론에 낱낱이 사전 보도 되도록 방조하고 묵인함으로서, 견디다 못해 종국에는  "회갑선물로 받은 시계는 집사람이 집부근 어딘가에 버려버렸다" 고  하고 딸은 "계약서를 찢어버렸다"고 둘러댈수 밖에 없을만큼  일국의 대통령을 불과 1달여만에 한낱 시정잡배수준으로 전락시켜 난도질을 해버린것은, 현정권이 주도하는 대한민국의 검찰수사 방식이 죽은 권력에 대해서는  얼마나 잔인하고 치졸 야비하기짝이 없는 수준인가를 입증해주고 있는 가장 불행하고도 비극적인 사례로 역사에 기록될것입니다. 
 
또하나 분명한것은 , 현재의 이명박 정권은 도덕적으로나 국정수행능력으로나 그토록 말도많고, 탈도 많았던 노무현정권보다 훨씬 더 저열,치졸한 집단이며, 썩어문드러진 검찰과사법부의 부화뇌동으로 어물쩍 덮어버렸지만, 언젠가는 그 진상이 백일하에 드러나고야 말  bbk 사건 하나만으로도, 노무현정권보다 백배는 더 부패하고 사악한 집단으로 기록될것이 분명하다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민주당과 친노386들은 고인의 비극적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을 접고 자중자애하며 근신해야-
 
이제  전직대통령-국가원수의 자살이라는 실로 전대미문-사상초유의 참담한 국가적 비극을 목도하고 있는 이시점에서 가장 분노하고 절치부심할 사람들은 당연히, 故人을오랫동안  열렬히 추종해오던 각계의 親盧인사들일것이며, 그중에서도 아직도 한국 정치판 곳곳에 잔존하고 있는 민주당 일각의 인사들과 이른바 386그룹들이라는것은 인간적 측면에서는 백번 이해가 될수 있지만, 만약 盧전대통령의 비극적 죽음을 정치적 재기의 수단으로 이용할 생각으로 또다시 이나라를 혼란과 분열의 도가니로 몰아갈 생각을 한다면 국민이 결코 용납치도 않으려니와, 오늘날 盧전대통령을 일찌기 세계역사상 유례가 없는 저토록 참혹한 죽음으로까지 몰고간 가장 큰 잘못은 지난 수삼년동안 가장 측근에서 보필-보좌해온 親盧정치인들, 그중에서도 386그룹이야 말로 가장 큰 책임이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근신하는것이 고인과 국민에 대한 도리일것이며, 그러한 근신하는 자세만이 "누구도 원망하지 말라"는 유언을 남기고 홀홀히 떠나신 고인의 유지에 보답하고, 나라와 국민앞에 더 이상 누를 끼치지 않는 길일것입니다.
 

 이제  전직대통령-국가원수의 자살이라는 실로 전대미문-사상초유의 참담한 국가적 비극을 목도하고 있는 이시점에서 가장 분노하고 절치부심할 사람들은 당연히, 故人을오랫동안  열렬히 추종해오던 각계의 親盧인사들일것이며, 그중에서도 아직도 한국 정치판 곳곳에 잔존하고 있는 민주당 일각의 인사들과 이른바 386그룹들이라는것은 인간적 측면에서는 백번 이해가 될수 있지만, 만약 盧전대통령의 비극적 죽음을 정치적 재기의 수단으로 이용할 생각으로 또다시 이나라를 혼란과 분열의 도가니로 몰아갈 생각을 한다면 국민이 결코 용납치도 않으려니와, 오늘날 盧전대통령을 일찌기 세계역사상 유례가 없는 저토록 참혹한 죽음으로까지 몰고간 가장 큰 잘못은 지난 수삼년동안 가장 측근에서 보필-보좌해온 親盧정치인들, 그중에서도 386그룹이야 말로 가장 큰 책임이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근신하는것이 고인과 국민에 대한 도리일것이며, 그러한 근신하는 자세만이 "누구도 원망하지 말라"는 유언을 남기고 홀홀히 떠나신 고인의 유지에 보답하고, 나라와 국민앞에 더 이상 누를 끼치지 않는 길일것입니다.
 
 
에필로그...

-일국의 대통령을 지낸 예순이 넘은 노인이 오죽했으면 절벽에서 뛰어내릴 생각을...-
 
혹자들은 일국의대통령을 지낸 고인이 충격적인 자살로 생을 마감한것 역시 무책임하다거나 경솔하다고 평가하는 이들도 있는것 같으나, 대단히 외람되지만 필자는 어쩐지, 도저히 헤어날길이 없는  수렁에 빠졌다는 절망감과 더는 주체할수 없는 분노와모멸과 자괴심과 환멸감으로 번민한끝에,  일국의 대통령을 지낸사람이 더 이상 구차한 모습으로 살아갈수는 없다는 결론을 내린 고인의 심정을  알것도 같다.
 
아무리 요즘 세상이라해도 만 63세면 이미 노인인데 예순이 넘은 노인이...그것도 불과 1년여전만해도 일국의 대통령이었던 노인이 오죽하면 절벽에서 뛰어내릴 생각을 했으리오~!!! 
 
 
 
盧前大統領의 재임기간중 정치적 공과에 대한 평가못지않게 비극적 죽음에 대해서도  관점과 시각에 따라 얼마든지 다를수 있고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대단히 불행하고 비극적인 죽음인것이 분명하지만, 일국의 대통령을 지낸몸으로 그토록 비장한 죽음을 결행한 자체는 결코 범인이 흉내낼수 없는, 사나이  노무현의 진면목을 마지막으로 가족과 온 국민앞에 보여준 비범한 결단으로 높이 평가하고 싶고 , 앞으로 두고 두고  하나의 서릿발같은 교훈으로 우리 역사에 길이 길이 남을것으로 믿는바이다.
 
인생무상...정치무상...권력무상...
 

 
대한민국 16대 대통령 故 盧武鉉 閣下의 영전에 분향재배...

 
단기:4342(서기2009)년 5월 24일 낮
인터넷 민족신문 발행인: 김기백
 

 


http://www.minjokcore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