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10.29 [10:03]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봉하마을에서 대한문까지...전국이 노 전대통령 애도물결
장례는 국민장으로 합의 ,역대 대통령중 두번째
 
서울신문 기사입력 :  2009/05/24 [13: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23일 서거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가 전국 각지에 마련되면서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하는 조문객들의 행렬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의 임시 빈소가 차려진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마을회관 앞을 비…

▶어떻게 이런 일이 경남경찰청장 일문일답 권양숙 여사 실신했다 안정 되… ▶검찰 수사 어떻게
청문회스타… 대통령… 투신…… 유서 “화장해라.집 가까운 곳… 국민장·가족장 유가족 뜻따라… “박연차게이트 원칙대로 수사…
산행 나서기 30분전 컴퓨터에 … ▶장례 및 스케치 “당신은 날 두번 울렸다” ‘박 리스트’ 수사 속도 조절…
“도덕성 상처” 극단적 선택한… 박근혜, 미니홈피서 애도 노사모 “정치인 기자들은 봉하… 검찰과의 질긴 악연
지자체 잇단 축제행사 취소… … 정몽준 “자존심 지킨 지도자”… 조갑제·진중권 반응…김동길의… 檢 “형언할 수 없이 슬프고 안…
의식불명 상태 병원에 경찰 “스스로 투신” 잠정 결… ▶정부대책 검찰이 ‘사람 잡은’ 경우
쓸쓸히 집 나선지 12시간여… … 北, 노 전 대통령 서거 보도 국민장? 임시국무회의 오후소집… 혐의입증 어려워… ‘무리한 수…
경호수칙 준수 논란 봉하마을 공식 분향소 설치 mb 직접 조문 방침 아래 형식 … 전직 대통령 수난사
노 전대통령 시간대별 행적 盧 장례,국민장 거행 합의 정정길 청 실장 봉하마을로 남은 盧의 사람들
“저기 사람 지나가네” 시선 … 친노진영 “정치적 타살” 격앙… 후폭풍 정국 혼돈 불보듯 검찰·법무부 “노 관련 수사 …
노무현 전대통령 서거 dj “내 몸의 반이 무너진 느낌… 정치권 반응 검찰 수사 중 자살한 전례들……
경호관이 밝힌 투신 순간 강금원 서럽게 울어… 박연차 … 이대통령 “애석하고 비통”  


 
밤새, 휴일 아침에도 조문 행렬 이어져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임시빈소가 차려진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는 휴일인 24일에도 조문행렬이 꼬리를 물고 이어지고 있다. 전날 오후 8시40분께부터 유족들의 분향을 시작으로 정치인과 일반인의 조문이 시작된 이후 밤새 1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조문했다. 24일 오전에도 전국에서 많은 조문객이 주차문제로 출입이 제한된 봉하마을 진입로를 2㎞이상 걸어서 들어와 빈소를 찾고 있다.
 
조문객들은 마을광장 한 쪽에 마련된 방명록에 ‘편히 쉬십시오’, ‘명복을 빕니다’ 등을 적으며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통해했다. 장례를 준비 중인 유가족과 참여정부 참모진은 현재 마을회관 앞의 좁은 분향소를 대신할 폭 10m정도의 대형 분향소를 설치 중이다. 이날 오후부터는 이 분향소에서 조문객을 맞을 전망이다. 한편 이날 오전 8시40분께 세종증권 매각 비리로 구속됐다 구속집행정지로 풀려난 노 전 대통령의 형 건평 씨가 모습을 나타냈다. 건평씨는 노 전 대통령의 사저 쪽에서 나와 곧바로 임시빈소가 마련된 마을회관으로 들어가다 취재진의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그러나 그는 현재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문 채 말없이 빈소 안으로 모습을감췄다.
23일 오후 서울구치소를 출발해 이날 새벽에 봉하마을에 도착한 건평씨는 노 전 대통령의 사저에서 유가족 등과 장례절차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분향소에는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이택순 전 경찰청장과 김한길 전 문화관광부 장관 등 고위 관료와 정치인들도 속속 도착하고 있다. 아직까지 장례일정과 형식 등 장례절차를 확정하지 못한 유가족과 참여정부 참모진은 “노 전 대통령이 갑자기 서거해 경황이 없다”며 일정 확정이 늦어지는 이유를 밝혔다. 김해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