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2.13 [19:02]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kg 토끼와 2t 코뿔소의 이색 우정 화제
 
서울신문 기사입력 :  2008/11/08 [17: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서울신문] 2008년 11월 08일(토) 오후 04:45
 
 
 
 
[서울신문 나우뉴스]몸무게 1kg의 토끼와 2t의 코뿔소가 만나면 무슨 일이?
 
 


호주의 한 동물원에서 작은 아기 토끼와 거대 코뿔소의 이색 우정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웨스턴 플레인즈 동물원(western plains zoo)에 살고 있는 ‘로비’(robby)는 동물원 내에서 ‘간 큰 토끼’로 유명하다.

매일 자신보다 수 십 배는 더 큰 코뿔소와 ‘천연덕스럽게’ 아침 식사를 함께 하는 것.

로비는 아침마다 코뿔소 무리에게 배달되는 건초더미를 나눠 먹기 위해 담장을 넘는다. 보통 토끼들과는 달리 몸집이 큰 코뿔소를 조금도 두려워하지 않는 로비의 모습은 주위를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다.

게다가 토끼를 내치지 않고 사이좋게 나눠먹으며 넓은 ‘아량’을 베푸는 코뿔소의 모습 또한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동물원 관리인 케빈 밀튼(kevin milton)은 “로비는 자신보다 몇 십 배 큰 코뿔소와 나란히 얼굴을 맞대고 앉아 먹이를 먹는다.”면서 “보기 드문 광경임에 틀림없다.”고 말했다.

이어 “큰 코뿔소가 작은 토끼를 자신의 테이블에 초대하는 것 같다.”며 “두 동물의 특별한 우정에 감동받았다.”고 덧붙였다.
 


두 동물의 이색 우정을 지켜본 많은 네티즌들도 “그들의 우정이 아름답다.”(renee), “우리는 자연과 동물에게서 배워야 할 것이 많다.”(charlotte)며 감동의 뜻을 표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재미있는 ‘물 건너 온 뉴스’ 나우뉴스(nownews.seoul.co.kr)
[☞ 서울신문 구독신청] [☞ 나우뉴스tv 바로가기] [☞ 서울신문 바로가기]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