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8.11.17 [17:50]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족과 민족신문은 새롭다/변희재
"혼돈의 시대에 대한민국과 한민족의 방향 설정을 기대"2008년 3월24일
 
변희재 빅뉴스 대표 기사입력 :  2008/03/24 [11: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관련기사
연평도는 삼전도가 될 수 있다 ...그럼 위화도는?
[문창극 칼럼] “시간은 한국 편이다”천만에!
신사적-양심적-이성적 민족주의는 글로벌 시대와 결코 상충되지 않는다!
남.남갈등, 사이비우파들이 민족주의를 팽개쳐버렸기때문!
北의對南 전략,전술의 본질과 핵심은 기괴한 형태로 변형된 가장 저열한 하나의 쇼비니즘<가짜민족주의>
상식적 민족주의자와 쓰레기 從北좌파류는 무엇이 다른가?
우리의 민족주의가 어찌 인종주의이랴...
反노무현하고 反김정일 한다고 다 보수우파일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
민족주의? 이름 자체가 너무 시대에 뒤떨어져보인다. 특히 유럽 유학파들이 중심이 되는 신좌파들이 민족주의 타도를 새로운 사상인 듯 포장해댄 지라 더욱 그렇다. 그러나 사실 이러한 맹목적 탈민족주의야말로 유럽에서 조차 낡은 사상으로 치부받고 있다는 점을 국내 언론에서조차 제대로 다루지 않는다.
 
오히려 언론이나 지식계보다는 배낭여행이라도 한번 다녀온 젊은 세대들이 민족에 대해서 더 큰 감명을 받기도 한다. 세계 곳곳에 세워져있는 한국 대기업들의 간판과, 한류스타들의 사진들, 이런 것들을 보고도, “민족은 나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
 


문제는 바로 방향성이다. 아무 이해관계없이 심형래 감독의 <디워>가 성공하길 바라고, 모두 빨간 유니폼을 입고 대한민국 축구팀을 응원하고, 때론 북한도 응원하는 이런 응집력의 바탕이 무엇인지, 면밀히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 신좌파들의 지적대로, 이것이 국가파시즘과 관련이 있는 것인지도 따져봐야 한다.
 
이러한 문제를 따지는 것은 향후 대한민국의 발전에 매우 중요한 판단 근거가 된다. 그러나 역시 그 어떤 언론도 이 문제를 쉽게 지나친다. 소위 장사가 잘 안 될 것 같기 때문이다. 그 점에서 인터넷에서 거의 유일하게 ‘민족’의 관점으로 세계를 보는 ‘민족신문’의 부활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인터넷에는 벌써 1000여개의 신문이 업데이트되고 있다. 개중 머리 속에 기억하는 인터넷신문은 30여개도 되지 않는다. 민족신문의 영향력이 어떠하든, 일단 인터넷의 오피니언 리더라면 민족신문의 이름은 기억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발간될 민족신문은, 이름 뿐 아니라, 혼돈의 시대에, 대한민국과 한민족의 방향을 설정해줄 수 있도록,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해주길 기대한다. 또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민족신문의 꿈을 잃지 않고 있는 김기백 발행인께 경의를 표한다. 

||||||||||||||||||||||||||||||||||||||||


변희재가 명예훼손등 고소 김기백네가지 모두 무혐의  신문고뉴스 2015.11.3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