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해외동포모임방   자유게시판   남북민족문제토론방   사법피해자모임방   사랑방  
편집  2017.11.23 [23:09]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아베 한방 먹인 사진 한 장…트럼프, 위안부 할머니 안아주다
 
중앙일보 기사입력 :  2017/11/08 [20: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관련기사
한·중·일 학자들 “위안부 해결 없인 아시아 평화 없다”
내 이름은 김순악, 일제에 짓밟힌 소나무 한 그루
트럭에 실려가는 위안부 촬영한 日병사 “대부분 조선여성 강제동원” 설명 적어
시스템적으로 일본 대사관은 대(對)한국 정보수집의 최전선이다
재미있는 건, 임진왜란과 일제침략 당시, 일본의 명분은 똑같이 중국을 치러 가겠다는 거였죠.
日王의 원래 국제적호칭은 倭王이다!
고무라의 후예들 "한일합병한 그처럼 독도를…" 소름 끼친다


아베 한방 먹인 사진 한 장…트럼프, 위안부 할머니 안아주다

중앙일보 2017.11.07 22:0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포옹하며 인사하고 있다. 왼쪽은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포옹하며 인사하고 있다. 왼쪽은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90) 할머니와 포옹했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는 이용수 할머니를 만찬에 초대한 데 대해 경향신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도 다녀오시고, 한국도 오시는데 위안부 문제와 한·일 역사 문제를 우리 대통령으로서는 얘기할 수밖에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균형있는 시각을 가져달라는 의미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일본군 위안부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장에 참석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일본군 위안부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장에 참석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할머니는 2007년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일본군위안부 청문회장에서 피해를 증언해 미 의회 위안부 결의안을 끌어냈다. 최근 개봉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모델이 되기도 했다.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로 나온 독도새우.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 새우잡채를 올린 송이 돌솥밥 반상이 나왔다. [사진 청와대] 사진 크게보기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로 나온 독도새우.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 새우잡채를 올린 송이 돌솥밥 반상이 나왔다. [사진 청와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이날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기자회견에서 “2015년 12월에 양국 합의를 바탕으로 위안부 문제는 최종적으로 비가역적인 해결을 한 것으로 양국이 확인했다”며 “착실하게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만찬에 독도새우가 포함된 메뉴가 있는 것에 대해서도 “외국이 다른 나라 요인을 접대하는 것에 대해 코멘트를 피하려고 하지만 왜 그랬는지 의문이 든다”며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을 위해 한·미·일의 연계 강화가 요구되는 가운데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는 움직임은 삼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날 만찬 메뉴에는 독도 새우 잡채를 올린 송이 돌솥밥 반상이 준비됐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