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해외동포모임방   자유게시판   남북민족문제토론방   사법피해자모임방   사랑방  
편집  2017.10.19 [01:04]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 주장하는 '북미 평화협정', 최종 목표는 한미동맹의 와해·北 주도 남북통일"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인정하든지, 아니면 전쟁을 치르자는 것""미국의 선제타격은 누구도 감당할 수 없는 참혹한 '제2의 한국전쟁'으로 이어지게 된다"
 
중앙일보 기사입력 :  2017/07/30 [20: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관련기사
美전문가들 "北ICBM 저지 수단 많지 않아…재진입 여전히 난제"
北中 국경 인근에서 발사 韓美 공격 어려운 점 노려..언제 어디서든 기습발사 능력 과시
ICBM 성공하면 北 다음 수순은?…한미동맹 균열 시도 우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中, 美 선제타격 우려… 北국경 1400㎞서 전투태세”
 
이미 여러번 놓쳐버린 북핵문제 해결의 골든타임...

 
김정은"美와 평화협정 체결하라… 文 집권 때가 절호의 기회"
 
北의 집요한 소위 평화협정체결 공세의 허와실에 대하여...
"北 주장하는 '북미 평화협정', 최종 목표는 한미동맹의 와해·北 주도 남북통일"

중앙일보 2017.07.28 05:53
 
 
 
에번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태 수석차관보가 북한이 요구하는 '북미 평화협정'에 대해 "한미 동맹을 균열시키고 북한 주도의 한반도 통일을 이루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에번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태 수석차관보. [연합뉴스]

에번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태 수석차관보. [연합뉴스]
 
현재 올브라이트 스톤브리지그룹의 선임고문을 맡고 있는 리비어 전 수석차관보는 27일(현지시간) 주뉴욕대한민국총영사관과 재외동포재단이 공동주최한 '한반도 및 동북아정세'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리비어 전 수석차관보는 이날 "북한은 이슬람국가(IS)나 알카에다, 자살폭탄 집단이 아니다"라며 "미국을 공격하겠다는 게 아니라 핵무기를 통해 (정권교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전철을 밟지 않고 체제를 보장받겠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 다음 단계는 핵무기를 통해 동북아의 안보 지형을 바꾸겠다는 것"이라며 "핵무기를 보유한 상황에서 북·미 평화협정을 체결함으로써 한국전쟁을 공식으로 끝내고 북한 주도의 통일을 이루겠다는 목표"라고 설명했다.
 
또 "북한이 미국에 던지는 '게임의 법칙'은 단순하다"면서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인정하든지, 아니면 전쟁을 치르자는 것"이라며 북한의 핵포기 가능성을 일축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에 대해선 "북한이 미사일 탄두의 재진입까지 모니터링하고 나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점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기술력이 빠르게 발전되고 있고, 걱정스러운 단계"라고 분석했다.
 
리비어 전 수석차관보가 이날 내놓은 대책은 전방위적인 '압도적(Overwhelming) 압박'이었다. 경제, 정치, 외교, 인권 등 모든 방면에 있어 압박을 가하는 것이 선택 가능한 옵션이라는 것이다. 그는 "미국의 선제타격은 누구도 감당할 수 없는 참혹한 '제2의 한국전쟁'으로 이어지게 된다"며 "그렇다고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인정하는 것은 대한민국이 계속 북한의 위협 아래 놓인다"고 진단했다. 이에 "결국 전례없는 압박을 통해 북한 내부의 정권교체를 기대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