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해외동포모임방   자유게시판   남북민족문제토론방   사법피해자모임방   사랑방  
편집  2017.10.19 [01:04]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만주벌판은 화려하고 위태롭게 ‘공사중’
고구려 고분군 유네스코 등재 이후중국, 돈·인력 대거 투입해 단장 진행...중국 공안의 답사단 경계도 심해
 
한겨레 기사입력 :  2017/07/11 [21: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만주벌판은 화려하고 위태롭게 ‘공사중’


관련기사
마오쩌둥 ‘요동은 원래 조선 땅’ 발언 확인 ‘동북공정’ 근본부터 흔들리는 셈
"제2 광개토대왕비 가짜일 가능성은…"
중 ‘동북공정’ 우기려 ‘5만리장성’ 억지 주장
광개토왕비·삼족오는 살아있는 ‘시대정신’
"'광개토대왕릉' 말뚝 박힌채 중국인들 밟고 다녀"
주은래 "고조선-고구려-발해사는 모두 한국사"
고성혁의 역사추적 2탄 - 광개토대왕의 전쟁
바이칼에선 동명성왕을 고구려칸이라고 부른다

가자! 북방으로 ‘나의 原鄕’ 고구려를 찾아서 - 윤명철 교수

광개토태왕을 ‘벤치마킹’ 할 때다


위기의 시대임을 숨기거나 통찰할줄 모르는자는 지도자 자격이 없다!


등록 :2017-07-10 17:02수정 :2017-07-10 21:14

동북아역사재단과 방문한 고구려 발상지

고구려 고분군 유네스코 등재 이후
중국, 돈·인력 대거 투입해 단장 진행
유럽 예쁜 도시처럼 꾸며지지만
고분 뒤쪽은 무너질 듯 불안해보여

중국 공안의 답사단 경계도 심해
“사드 이후 동북아 정세 악화 영향”

장수왕 무덤으로 추정되는 ‘동방의 피라미드’ 장군총.
장수왕 무덤으로 추정되는 ‘동방의 피라미드’ 장군총.
지난 3~6일 동북아역사재단 답사단과 함께 찾은 고구려 발상지는 온통 ‘공사중’이었다. 주몽이 첫 도성을 정한 오녀산성(랴오닝성 환런시 소재)은 가파르게 솟아 있는 산길을 따라 비계가 설치돼 끊임없이 건축자재를 산 정상으로 실어나르고 있었다. 두번째 도읍지인 국내성(지린성 지안시 소재) 일대에 흩뿌려져 있는 태왕릉, 장군총 등 옛 무덤들은 나무와 꽃밭으로 한창 치장중이었다. 보도블록은 막 깔리기라도 한 듯 아직 덜 마른 콘크리트 냄새가 풀풀 났고, 고분으로 들어가는 금속제 출입문은 비닐포장도 뜯기지 않은 상태였다. 태왕릉에서 200m쯤 떨어져 서 있는 광개토대왕비는 두꺼운 유리집을 지어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었다.


고광의 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은 “원래 태왕릉 주변은 게딱지 같은 집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는데, 200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앞두고 인민군이 마을 출입을 막고 순식간에 모두 철거했다”며 “이 일대를 자주 들르는데 올 때마다 모습이 달라져 있다”고 말했다. 국내성 성벽을 보전하려고 지안(집안)시는 시청사를 포함해 아예 도심을 외곽으로 이전하기까지 했다. 압록강을 따라 새로 형성된 시가지는 유럽의 어느 예쁜 도시에 와 있는 게 아닌가 착각할 정도로 세련되고 깨끗했다. 중국 정부가 고구려 유적의 발굴과 정비를 위해 어마어마한 돈과 인력을 투입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는 현장이다.


광개토대왕의 주검이 안치돼 있었던 무덤 꼭대기의 널방 입구. 철제문을 달고 시멘트로 마무리한 흔적이 보인다.
광개토대왕의 주검이 안치돼 있었던 무덤 꼭대기의 널방 입구. 철제문을 달고 시멘트로 마무리한 흔적이 보인다.
하지만 유적을 대하는 마음가짐에서는 어쩔 수 없는 차이가 느껴졌다. 장수왕 무덤으로 추정되는 ‘동방의 피라미드’ 장군총은 사진으로 보던 것보다 훨씬 정교했다. 켜켜이 쌓아놓은 장대석들은 윗면 가장자리에 턱을 세워서 위에 놓인 돌이 밀려나가는 것을 방지했다. 1600년가량이 흘렀는데도 돌 모서리는 손이 베일 듯 여전히 날이 서 있었다. 고구려의 ‘구려’가 성(城)을 뜻하는 고구려의 옛말일 정도로 고구려 사람들은 돌로 성을 쌓는 데 도통했던 모양이다. 하지만 장군총 뒤쪽으로 돌아서자 허물어져 가는 모습이 역력했다. 재단 관계자는 “우리가 중국 정부에 무너지는 걸 함께 막아보자고 여러 차례 제안을 했는데도 중국 쪽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광개토대왕의 무덤인 태왕릉은 장군총처럼 피라미드 형식의 돌무덤이었다는데 겉을 감쌌던 돌계단이 모두 무너져내려 남루해 보이기까지 했다. 대왕의 주검이 안치돼 있었던 무덤 꼭대기의 널방은 아무나 들어갈 수 있도록 개방돼 있다. 널방 입구에 철제문을 달고 시멘트로 마무리한 흔적은 옛 영광을 떠올려보는 것조차 방해했다. 우리 민족으로서는 가장 광대한 영토를 개척했던 대왕인데, 그 웅혼한 기상은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돌조각들처럼 방치돼 있는 느낌이다.


광개토대왕의 무덤인 태왕릉의 전경.
광개토대왕의 무덤인 태왕릉의 전경.
귀족들의 무덤 가운데 하나인 오회분 5호묘의 벽화는 그 필치와 화법이 우수해 최고 걸작으로 꼽힌다는데 훼손 정도가 심해 보였다. 관광객들이 내뿜는 입김으로 천장에서는 이슬방울들이 뚝뚝 떨어졌고 벽면은 석회 성분이 하얗게 끼는 백화현상까지 곳곳에 나타났다.


이런 안타까움은 중국 당국이 보이는 경계심 앞에서는 긴장감으로 변한다. 답사단이 국내성과 짝을 이루는 환도산성을 방문했을 때 갑자기 공안요원들이 들이닥치더니 인솔자에게 신분증과 허가증을 요구하며 방문 목적 등을 꼬치꼬치 캐물었다. 환도산성 아래 무덤떼 쪽으로 걸어가며 사진을 찍자 감시원이 다짜고짜 카메라를 달라더니 사진을 지우고서야 돌려줬다. 허름한 복장이어서 동네 주민으로 알았는데 답사단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었던 것이다.


고구려 유물이 많이 전시돼 있는 집안박물관에서는 동북아역사재단 관계자의 설명을 금지했다. 중국인 안내원의 해설을 답사단 일원이 통역하는 방식으로만 박물관을 둘러볼 수 있었다. 관람객들끼리 이야기를 주고받는 것조차 눈치를 살펴야 했다. 중국인 안내원의 유물 해설은 철저하게 중국 중심이었다. 예를 들어 고구려의 토기나 화폐, 수레 등을 설명하면서 “고구려 자체적으로 제작한 것이 아니라 중원 지역에서 유래한 것”이라는 식이다.


오랫동안 고구려 유적 안내를 해온 조선족 가이드 김만송씨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이런 일이 없었는데 올해 들어 갑자기 지침이 새로 내려온 모양”이라며 “사드 문제 등으로 한-중 관계가 악화된 영향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 사이의 긴장이 높아지고 그 여파로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불안해지면서 만주 벌판의 고구려 유적지마저 함께 흔들리고 있는 것이다.


광개토대왕의 주검이 안치돼 있었던 널방 내부 모습.
광개토대왕의 주검이 안치돼 있었던 널방 내부 모습.


환런·지안/글·사진 김의겸 선임기자 kyummy@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802178.html#csidxaca3db6e942dabe986a116392fcedf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