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해외동포모임방   자유게시판   남북민족문제토론방   사법피해자모임방   사랑방  
편집  2017.08.24 [12:03]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양 여자 벗은 몸에선 짐승 냄새" 안경환 저서 또 논란
'젊은 여자는 (중략) 당당하게 매춘으로 살 수 있다' '사내는 예비강간범, 계집은 매춘부'“어머니 돌아가셔 경황없는 상황에 안경환 몰래 혼인신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  2017/06/17 [10: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서양 여자 벗은 몸에선 짐승 냄새" 안경환 저서 또 논란
관련기사
퇴학 면한 안경환 아들, '학종'으로 서울대 합격…학부모들 "정유라보다 더한 입시비리" 발칵
안경환 후보자 '여성 도장 위조 혼인신고' 법조계 " 징역형 사안"
'문팬'·정의당도 "조대엽·안경환은 안되겠네"
“김상곤 교육감때 비서실장이 수뢰… ‘김상곤 업무추진비’로 사용”
조국, ‘철수’와 ‘진숙’은 만나서 힘을 모아야 한다고?
안녕하세요, 착한캐피탈 곽노현팀장입니다^^
말도 안되는 요설을 늘어놓는 곽노현은 100%유죄!

중앙일보 2017.06.15 21:57
 
 
 
 
 
 
 
 
 
 
 
 
[사진 TV조선 뉴스 화면 캡처]

[사진 TV조선 뉴스 화면 캡처]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저서 속 여성과 관련된 표현이 또다시 구설에 올랐다.  
 
15일 TV조선에 따르면 안 후보자의 저서에 여성의 몸을 음식에 비유하거나 자신의 제자를 성적으로 표현한 부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 후보자가 2003년에 낸 책 '사랑과 사상의 거리 재기' 중 수필 '맥주와 사색'에서 그는 유럽의 한 누드 비치에서 여성 신체를 구경한 후 '성숙한 서양 여자의 벗은 몸에선 짐승 냄새가 난다' '황동색으로 구운 허벅지는 영락없이 원통 난로를 허리 감은 채 칼질을 기다리는 수바라기용 돈육을 연상시킨다' 등으로 표현했다.  
 
또 맥줏집 점원에 대해서는 '소녀와 처녀의 중간쯤 나이' '매끈하면서도 단단한 종아리는 여지없이 내 선글라스를 뚫는다'고 적었다.  
 
그는 또 누드 비치에서 뜻밖의 동양 여성을 만났다며 '젊다. 오뚝한 콧날, 알맞은 어깨 너비, 무엇보다 작지만 당당한 가슴이다. 숨이 막힐 듯한 전율이다'라고 말했다. 얼굴이 낯익어 생각해보니 이 여성은 자신이 대학에서 가르친 제자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안 후보자의 저서 '남자란 무엇인가' 중 '술자리에는 반드시 여성이 있어야 하며, 없으면 장모라도 곁에 있어야 한다' '젊은 여자는 (중략) 당당하게 매춘으로 살 수 있다' '사내는 예비강간범, 계집은 매춘부' 등의 표현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안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남성의 구태 지배문화를 대체하는 여성의 소프트 파워를 주목하면서 남성사회의 대변혁이 필요하다는 취지였다"며 "전체 맥락을 봐 달라"고 밝혔다.  
 
이후 '전체 맥락을 보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예, 그 입장을 냈다"며 "필요하면 청문회에서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해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