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8.04.20 [11:02]
문화/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알림] 남인수 -가거라 38선 이난영-목포의 눈물 [세상에서 가장 슬픈 유행가] 김정구-눈물젖은 두만강...
 
공지 기사입력 :  2017/03/01 [18: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배호-안개낀 장충단 공원 이수정 -잠자는 공주 ...5곡을 민족신문 독자제위들이 언제든지 들을수 있도록 제공합니다.[출처 :유투브]
 
항상 들어보시길…
바로바로 이러한 하모니입니다.
제 친구 같은 뮤직이….
계~속 제 옆에서 들려와요.
이 음악은 마음을 즐겁게 합니다. 남인수 가거라 삼팔선
들어보는 시간, 큐!,




목포의 눈물 - 이난영 (1935년) [세상에서 가장 슬픈 유행가] 우리 /


2017.02.05. 18:29


 

 
 목포의 눈물

 이난영 노래 / 문일석 곡 / 손목인 작곡 

 
사공의 뱃노래 가물거리면 삼학도 파도 깊이 스며 드는데

부두의 새악시 아룽 젖은 옷자락 이별의 눈물이냐 목포의 설움

삼백년 원한 품은 노적봉 밑에 님 자취 완연하다 애달픈 정조

유달산 바람도 영산강을 안으니 님 그려우는 마음 목포의 노래

 
깊은 밤 조각달은 흘러가는데 어찌 다 옛 상처가 새로워진다

 
못오는 님이면 이 마음도 보낼 것을 항구에 맺은 절개 목포의 사랑


[세상에서 가장 슬픈 유행가, 목포의 눈물]


 
 
 
 같이 감상하고픈 김정구 눈물 젖은 두만강
 
길을 걷는데 언제나 비슷한 건물만 보이더군요.
어느 순간 급작스럽게 깨달아 버린 이 편하지 않은 진실은
저를 조금 많이 괴롭혔답니다.
지겹달까요? 진짜 질려버렸죠.
약간 특별한 집을 보고 싶습니다만
다 비슷한 건물….
그래서~ 두 눈을 감아버렸죠.

 휴대폰에서 들려오는 노래에 몰두했습니다.
마음이 진정되더라고요.
그럴때 들은 음악이 바로 이 노래에요.
현재는 뮤직으로 견디고 있어요. 들어봐주세요.
이 노랜 좋아하는 노래 고른 것!! 김정구 눈물 젖은 두만강
들어보시죠!,




마음안쪽에 노염이 쌓인다면 진짜 큰 병마가 나잖습니까?
그래서 저는 성질을 남겨놓지 않고
바로 풀려고 노력을해요.
짜증남 없이 살아가는 건 불가능하다지만
수용하지 않으려고 힘을내는 게 고통스러우니까
그저 있는 그대로 짜증남을 받아내곤하죠
그러할 때 선율이 제 벗이 되어주기도합니다
 
 

안개낀 장충단공원 - 배호 노래듣기

안개낀 장충단 공원을 한번 준비를 해보았어요.

정말 오래된 추억의 흘러간 옛노래인데요.
지금도 이곡 좋아하시는 분들 상당히

많으실거에요. 저도 옛노래를

아주 좋아해서 이노래 당연히 좋아하는데요.


 



배호 선생님은 대표 히트곡이 정말 많으시죠.

돌아가는 삼각지와 더블어 이곡 또한 정말

유명하고 지금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노래이기도 한데요.
참 오랜만에 들어보는 노래네요.


 



 
안개낀 장충단 공원 이곡은 1967년도에

발표를 하셨던 노래입니다.
정말 오래된 노래이죠. 하지만 중장년층 사이에서는

지금도 인기가 많은 노래이기도 해요.

정말 언제 들어도 좋은 노래인데요.


1963년도에 가수로 데뷔를 하셔서 1971년도에

고인이 되시기전까지 정말 많은 

노래들을 발표를 하셨었죠.
하지만 너무나도 짧은 생을 살다가셨죠.

참 안타까운데요. 지금 바로 한번 추억의 노래 들어볼까요.





유튜브에서 찾아온 노래듣기인데요.

참 오래된 노래를 이렇게 편리하게 들어볼수 있으니

참 좋은것같아요. 출처는 유튜브입니다.

오늘의 추천곡 여러분들도 즐겁게

감상을 해보시고 저는 이만 물러갈게요.

 
 
이수정잠자는 공주---> http://blog.daum.net/hos561/1000 
 
이수정 - 잠자는 공주
이전곡 멈춤 다음곡
LIST


 
이수정 | 꽃보다 카페

세상이 미워 졌나요
누군가 잊어야만 하~나
날마다 쓰러지고 또 다시 일어서지만
달라진건 없는가요
세상길 걷다가 보면 빙~ 돌아가는 길도 있어
하루를 울었으면 하루는 웃어야 해요
그래야만 견딜 수 있어
앵두 빛 그 고운 두볼에 살며시 키스를 해주면
그대는 잠에서 깨어나 나에게 하~얀 미소 지을까
그대여 어서 일어나 차가운 가슴을 녹여요
또 다시 시작되는 아침을 걸어 봐요
그대곁에 나 있을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