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해외동포모임방   자유게시판   남북민족문제토론방   사법피해자모임방   사랑방  
편집  2017.06.28 [03:02]
고대사/근현대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창 고분서 2천500년 전 인골·비파형동검 동시 출토
"출토 유물을 보면 하리 유적이 조성된 시기는 기원전 500년 무렵으로 판단된다"
 
sbs 기사입력 :  2016/09/08 [19: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관련기사
구슬 꿰고 나뭇잎 장식…신라금관, 아프간서 왔을까

 
신라 왕궁 발굴 '단군 이래 최대의 발굴사업' …"기대감 고조"
 
백제고도 부여 세도면 널무덤에서 청동유물 30점 출토
‘천년을 그대로’ 백제 금동신발 출토후 최초 공개 “이렇게 완벽한 건 처음...
'웅녀'는 유럽계 여성? '코리안 이브'의 비밀
왜 신라 왕족은 흉노의 후손이라 했을까
1800년된 청동 마차 발굴
백제계 청동불상 日서 첫 출토



평창 고분서 2천500년 전 인골·비파형동검 동시 출토
류란 기자 류란 기자에게 메일보내기 조회수 94
 
뉴스 > 라이프 평창 고분서 2천500년 전 인골·비파형동검 동시 출토
 입력 :2016.09.08 11:03
 
 
 
 
 


 
▲평창 하리 무덤 유적에서 나온 인골과 비파형동검 (사진=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출처 : SBS 뉴스 /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775241&plink=SHARE&cooper=TWITT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강원도 평창의 청동기시대 중기 무덤 유적에서 국내 최초로 피장자의 인골과 비파형동검이 동시에 출토됐습니다.
문화재청은 강원고고문화연구원이 강원도 평창군 평창읍 하리 240-4번지의 개인주택 신축 대지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길이 2.04m의 대형 석관묘에서 시신을 곧게 펴 매장하는 방법의 신전장으로 묻힌 인골과 비파형동검을 함께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비파형동검은 청동기시대 무기나 제기로, 무덤이나 집터 등지에서 출토되지만 청동기시대의 인골이 남아 있는 경우가 드물어 두 유물이 함께 발견된 적은 없습니다.
 
이에 대해 윤석인 강원고고문화연구원 기획연구실장은 "이번에 발굴된 인골은 보존 상태가 양호해 추가 연구를 통해 피장자의 키, 성별, 나이 등을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화장하지 않았기 때문에 DNA 분석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실장은 "인골이 썩지 않고 비파형동검도 녹슬지 않은 이유는 무덤을 조성할 때 사용한 석회암 때문으로 추정된다"며 "피장자는 지역사회의 유력자였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인골과 함께 나온 비파형동검은 길이 26.3㎝, 최대 폭 3.8㎝ 크기로 매장 당시 부러뜨려 묻은 것으로 짐작되며, 형태상 비파형동검에서 세형동검으로 변해 가는 과정의 과도기적 특징이 엿보인다고 연구원은 설명했습니다.
이번에 조사가 이뤄진 평창 하리 유적에서는 석관묘 14기가 나왔으며, 그중 9기에서 매장부가 확인됐습니다.
인골과 비파형동검이 출토된 무덤 유적을 제외하면 모두 규모가 작은 편이며, 이들 무덤에서는 발형 토기와 마제석검, 관옥, 토기 조각 등이 발견됐습니다.
 
윤 실장은 "출토 유물을 보면 하리 유적이 조성된 시기는 기원전 500년 무렵으로 판단된다"며 "청동기시대 시신의 매장방법과 장례 풍습을 유추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라고 평가했습니다.
문화재청은 내일 오후 2시 설명회를 통해 발굴 현장을 공개할 계획입니다. 
출처 : SBS 뉴스 /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775241&plink=SHARE&cooper=TWITT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