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8.04.20 [10:02]
포토/해외토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통사고 환자 몰래 신장 떼어간 中 병원 '황당'
 
sbs 기사입력 :  2016/09/08 [19: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교통사고 환자 몰래 신장 떼어간 中 병원 '황당'
임상범 기자 임상범 기자에게 메일보내기 조회수 73,673기사
 입력 : 2016.09.07 20:36|수정 : 2016.09.08 08:03
관련기사
중국의 후안무치, 구단선의 비밀을 밝힌다[이정훈의 안보마당]
'중국은 主 주변국은 從'.. 고압적 국제질서 강요하는 中
세계에서 '중국인 환영'하는 나라는 한국뿐...이탈리아처럼 하라
사형수 장기꺼내...중국 원정 불법 장기이식 성행
중국 식인문화 영아탕 인육음식
‘장기 적출’ 반박 못하는 중국 정부

감출수록 드러나는 中共생체장기적출 만행
 
BBC, 올림픽이 중국을 변화시킬 수 있을까?
서울이 중국인들의 사비성이 된 날

<앵커>
별의별 일이 다 일어나는 중국이지만, 이번 사건은 황당하다 못해 정말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어렵습니다. 교통사고로 수술을 받은 환자의 신장 2개가 감쪽같이 사라진 겁니다.
베이징 임상범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남부 윈난에 사는 25살 리샤오빈 씨는 지난 3월 오토바이를 타다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응급 수술을 받았습니다.
수술 경과는 좋지 않았습니다.
[위넌빙/환자 아내 : 담당 의사가 저한테 병세가 위독하다면서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했어요.]
가족들은 포기하지 않고 다른 큰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게 했고 리 씨는 기적적으로 살아났습니다.
하지만 웬일인지 몸이 자꾸 붓고 소변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리샤오빈/환자 : 담당 의사에게 제가 왜 소변을 보지 못하냐고 물어봤어요. 의사가 신장이 제 기능을 못 하는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리 씨도 모르는 사이 몸에서 신장 2개가 사라진 겁니다.
가족들이 당초 수술을 했던 병원에 따지자 그제서야 사고로 신장이 심하게 손상돼 떼어냈다고 해명했습니다.
[환자 아내 : 당신들 말처럼 기형이든 말발굽 같건 간에 가족에게 떼어 낸 신장을 보여달라고 말했어요. 하지만 병원은 끝까지 안 보여 줬어요.]
공안 당국은 병원이 환자 몰래 신장을 떼어내 밀매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입니다.
의사협회는 문제의 병원에 대해 환자가 신장을 이식받을 수 있도록 비용을 부담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장기기증 문화가 자리 잡지 못해 필요한 장기 대부분을 불법 매매로 조달하고 있는 중국의 민낯이 다시 한 번 드러났습니다.
(영상편집 : 최혜영)   
댓글 0 좋아요 64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구글플러스네이버 임상범 기자 > 좋아요  3406 입력 : 2016.09.07 20:36|수정 : 2016.09.08 08:03
출처 : SBS 뉴스 /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774197&plink=SHARE&cooper=TWITT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