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8.07.24 [00:01]
문화/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름 끼치는 진종오··· 탈락 위기에 놓이더니 금메달 명중
진종오, 50m 권총 금메달…세계 사격 첫 올림픽 3연패
 
연합뉴스 기사입력 :  2016/08/11 [10: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소름 끼치는 진종오…탈락 위기에 놓이더니 금메달 명중
관련기사
<올림픽>'사라진' 진종오, 부인과 열애중(?)
- "왜 잘하는거야!"...한국을 보는 질투 어린 시선들
진종오, 사격서 16년만에 금메달
'아깝다 금메달'아쉬워 하는 진종오

소름 끼치는 진종오··· 탈락 위기에 놓이더니 금메달 명중



 
2016/08/11 01:09송고
<올림픽> 하트 날리는 진종오
<올림픽> 하트 날리는 진종오(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1위로 메달을 확정한 뒤 손가락으로 하트를 그려보이고 있다. 2016.8.11 jeong@yna.co.kr
치명적 실수 6.6점으로 7위 추락…고개 가로젓더니 1위로 수직상승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세계 사격 역사에 이런 대역전극이 있었을까.
진종오(37·KT)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을 거머쥐기까지 과정은 그야말로 소름이 끼칠 정도였다.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센터에서 열린 남자 50m 권총 결선 경기는 기적 같은 명승부였다.
결선에 나선 선수들은 금, 은메달리스트를 기준으로 총 20발을 쏜다.
진종오의 초반 페이스는 좋지 않았다. 그는 초반에는 8명의 선수 가운데 줄곧 4∼5위에 머물렀다.
8위 선수가 탈락한 직후인 9번째 격발은 치명적이었다. 진종오는 6.6점을 쐈다. 점수를 확인한 진종오는 고개를 가로저었다.
진종오의 순위는 7위까지 떨어졌다. 한 발만 더 쏴 순위 변동이 없으면 탈락하는 위기에 놓였다.
10번째 발에는 9.6점을 기록했다. 진종오는 기적같이 살아났다. 슬로바키아 선수가 7위로 떨어지며 탈락했다.
이후 진종오는 완전히 살아났다.
11, 12번째에서 각각 10.4점, 10.3점을 기록했다. 단숨에 3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13번째에는 9.8점을 쐈고 14번째에는 만점(10.9점)에 가까운 10.7점을 명중했다. 5위 중국 선수는 탈락했다. 진종오는 여전히 3위.
이때까지만 해도 진종오가 금메달을 따리라고 기대할 수는 없었다.
<올림픽> 금빛미소 진종오
<올림픽> 금빛미소 진종오(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1위에 오르며 올림픽 3연패를 달성했다. 이날 열린 시상식에서 진종오가 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6.8.11 hkmpooh@yna.co.kr

1위를 달리는 베트남의 호앙 쑨 빈(136.8점)과 진종오(133.3점)는 무려 3.5점이나 차이 났다. 남은 6발에서 진종오가 호앙을 꺾기는 불가능해 보였다.
진종오는 차분했다.
15, 16번째에는 10.5점, 10.0점을 쏴 북한의 김성국과 공동 2위로 올라섰다.
17번째에는 10.4점을 쐈다. 호앙과 점수 차가 1.3점으로 좁혀졌다. 금메달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18번째에는 10.2점을 쐈다. 점수 차는 이제 불과 0.2점.
김성국은 동메달리스트로 확정됐다. 이제 진종오와 호앙에게 남은 총알은 각각 2개.
진종오는 첫발을 10.0점에 쐈다. 호앙은 8.5점에 그쳤다. 진종오의 대역전.
7위로 탈락 위기에 놓였던 진종오가 1위로 도약한 순간이다.
마지막 한 발. 진종오는 9.3점을 기록했다. 호앙은 8.2점.
진종오는 한국 스포츠와 세계 사격의 역사를 새로 썼다.
<올림픽> 진종오 사격 3연속 금메달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1위로 메달을 확정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16.8.11 kane@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8/11 01:09 송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