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2.08 [03:01]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84년 전 오늘… 스물다섯 조선청년, 100만 중국군도 못한일 해내다
[카드뉴스] 이봉창 의사, 천지를 진동시킨 폭탄 한 발 ... 더 코리아뉴스
 
머니투데이 기사입력 :  2016/04/29 [09: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84년 전 오늘…스물다섯 조선청년, 100만 중국군도 못한일 해내다

[역사 속 오늘] 윤봉길 의사, 상하이 훙커우공원 의거

머니투데이 박성대 기자 |입력 : 2016.04.29 05:55
 
1932년 윤봉길 의사가 한인애국단에 입단한 뒤 찍은 사진./사진 제공=독립기념관
1932년 윤봉길 의사가 한인애국단에 입단한 뒤 찍은 사진./사진 제공=독립기념관

84년 전 오늘…스물다섯 조선청년, 100만 중국군도 못한일 해내다
관련기사
일본 헌병에 연행되는 ‘윤봉길 의사’…“사진은 진짜”
이즈모에 맞서 김좌진, 윤봉길, 홍범도…
윤봉길 사진 '한국민 등 자극 우려' 조작?
<이시영선생 며느리가 전하는 `독립운동의 상처'>
한인애국단(韓人愛國團) 이봉창 의사
조국의 이름으로 응징하라-약산 김원봉 장군
日王의 원래 국제적호칭은 倭王이다!
독립운동 때문에 3대가 쪽빡찬 성재 이시영 선생 집안
"너희도 피가 있고 뼈가 있다면 반드시 조선을 위하여 용감한 투사가 되어라. 태극 깃발을 높이 드날리고 나의 빈 무덤 앞에 한잔 술을 부어 놓으라. 그리고 아비 없음을 슬퍼하지 말라. 사랑하는 어머니가 있으니…"

1932년 4월27일 상하이 훙커우공원(현 루쉰공원)을 답사한 스물다섯살 청년 윤봉길은 숙소로 돌아와 백범 김구 선생의 요청에 의해 유언을 작성한다. 일제의 압박으로 중국으로 온 그가 백범이 이끌던 한인애국단에 가입한 뒤 일본군의 상하이 점령 전승경축식 행사에 맞춰 의거를 행하기 이틀 전이었다.

"제 시계는 어제 6원 주고 산 것인데 선생님 시계는 2원짜리입니다. 저는 앞으로 몇 시간 뒤면 시계가 필요 없습니다. 이 시계를 차시지요." 거사날인 84년 전 오늘(1932년 4월29일) 오전 7시쯤 윤봉길은 백범에게 시계 교환을 제안한다. 시계를 바꾼 뒤 백범은 윤봉길에게 "후일 지하에서 만나자"며 작별인사를 대신한다.

4시간 뒤 상하이 점령 전승경축식이자 일왕의 생일인 천장절(天長節)을 기념하는 장소였던 훙커우공원은 축제 분위기였다. 일본 국가 기미가요가 공원에 울려 퍼졌다.

연주가 마칠 오전 11시40분쯤 윤봉길은 행사장 중앙단상으로 접근해 5m 거리에서 물통폭탄을 투척했고, 일본 상하이파견군 사령관 시라카와 요시노리 대장과 제3함대 사령관 노무라 기치사부로 중장 사이에 떨어져 폭발했다.

폭탄이 터지면서 훙커우공원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윤봉길은 도시락 폭탄을 이용해 자결하려 했지만 바로 일본 헌병에게 붙잡혀 심하게 구타당한 뒤 피투성이가 된 채 일본군 사령부로 끌려간다.

요시노리는 치명상을 입고 한달을 못버티고 죽었고, 상하이 일본거류민단장 가와바타 사다쓰구는 다음달 사망한다. 이외에도 많은 일본군 주요 인사들이 그의 의거로 인해 부상했다. 이 사건은 이날 오후 1시쯤 전세계에 알려지면서 세계를 놀라게 했다.

일제에 고통받던 중국인들도 호외를 통해 소식을 접하고 침략자를 응징한 거사에 고무된다. 당시 장제스 중화민국 국민당 총통은 "중국의 100만이 넘는 대군도 해내지 못한 일을 조선인 청년이 해내다니 정말 대단하다"며 감탄했다.

특히 윤봉길 의사의 의거는 그동안 장제스가 별 관심을 갖고 있지 않던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전폭적으로 지원해주는 계기가 됐다. 의거 직후 현장에서 일본 경찰에 체포된 윤 의사는 상하이 일본 헌병대에서 가혹한 고문과 취조를 받았고 같은 해 5월25일 군법회의에서 사형을 언도받는다.

그는 같은 해 11월18일 일본 오사카 육군위수 형무소에 수감됐고 결국 12월19일 오전 7시40분 교외 한 작업장에서 미간에 총을 맞고 순국한다. 일본 군부는 윤 의사의 시신을 가나자와 노다산 공동묘지 관리소로 가는 길 밑에 표식도 없이 매장한다. 군 수뇌부에 치명타를 입힌 데 대한 보복이었다.

하지만 윤 의사의 유해는 백범의 요청에 의해 이봉창, 백정기 등 의사 유해와 함께 봉환돼 1946년 6월30일 서울 효창공원 삼의사 묘역에 안장된다. 정부에선 그의 공적을 기려 1962년에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1987년 윤봉길 의거 55주년을 기념해 한국정부는 국민의 성금을 모아 양재시민의숲에 매헌기념관을 세웠다. 신분당선 양재시민의숲역의 부역명도 그의 호를 딴 '매헌'이다. 거사가 있었던 훙커우공원에도 그의 의거를 기리는 기념관 매정(梅亭)이 있다.

박성대
박성대 spark@mt.co.kr twitter
안녕하세요. 이슈플러스팀 박성대입니다.
 

 
|||||||||||||||||||||||||||||||||||||||||||||||||||||||||||||
 
[카드뉴스] 이봉창 의사, 천지를 진동시킨 폭탄 한 발
등록날짜 [ 2016년01월08일 15시06분 ]
[더 코리아뉴스] 포커스뉴스 제공 = 지금으로부터 84년 전 오늘은 이봉창 의사가 도쿄 사쿠라다몬에서 히로히토 일왕 암살을 시도한 날입니다. 비록 일왕 암살에는 실패했으나 이 날의 폭탄 한 발은 대한민국과 중국의 항일투쟁에 기폭제가 되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발발된 중국과 일본 사이의 상하이 사변과 이에 이은 윤봉길 의사의 홍커우 공원 의거 등 이봉창 의사의 의거로 인한 반향을 카드뉴스로 정리했습니다. 







최문기 기자 choe@focus.kr
THE KOREA NEWS

<저작권자ⓒTHE KOREA NEW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