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8.02.23 [03:05]
미디어전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JTBC 손석희, 성완종 녹취록 공개… 경향신문 "단독 인터뷰인데…" 분노
jtbc ‘뉴스룸’, 성완종 녹음 공개에 시청률은 폭등했지만…손석희 입장은?헤럴드 경제
 
한국경제 기사입력 :  2015/04/16 [15: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입력 2015-04-16 06:00:03 | 수정 2015-04-16 11:21:39
 
손석희 경향신문 성완종 /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손석희 경향신문 성완종 /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손석희 경향신문 성완종
관련기사
‘미국 대사 습격’ 김기종 씨 옥중 육성 녹취록 단독공개
변희재의 충복이었던 성상훈이 육성으로 말하는 변희재식 소통과 진실의 실체와 민낯!
JTBC 아침&_정정보도_박원순 아들 병역 비리 의혹


손석희가 진행하는 'JTBC 뉴스룸'이 성완종 녹취록 전문을 공개했다.

JTBC '뉴스룸'은 15일 오후 9시부터 방송된 2부에서 성완종 전 회장의 육성이 담긴 녹취 파일 전문을 공개했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성완종 전 회장의 육성 인터뷰 내용을 다른 경로를 통해 입수했다. 그 대부분을 방송할 것"이라며 "녹취와 관련한 오해를 불식시키고 전체적인 맥락을 전달함으로써 실체에 접근하고자 인터뷰 내용의 대부분을 공개한다. 국민들의 알 권리에 부합하는 거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경향신문 측은 경향신문과의 단독인터뷰 녹음파일을 무단방송했다며, 유족과 경향신문의 동의를 구하지 않은 'JTBC 뉴스룸'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손석희 경향신문 성완종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실시간 인기뉴스

女배우, 유부남 정치인과 성관계 경험을…충격 폭로 광희 "성욕 넘쳐 팬들과 성관계? 사실은…" 고백 경찰, 음주운전 女에 "옷 벗으면 봐줄게" 말하자… 10억 빚에 시달리던 이혁재, 14억 펜트하우스에서… 김성주, 잘 나가는 줄 알았더니 아내 사업으로 그만…
 
|||||||||||||||||
jtbc ‘뉴스룸’, 성완종 녹음 공개에 시청률은 폭등했지만…손석희 입장은?
기사입력 2015-04-16 10:12
헤럴드경제]jtbc ‘뉴스룸’, 성완종 녹음 공개에 시청률은 폭등했지만…손석희 입장은?

jtbc가 자사 뉴스프로그램 ‘뉴스룸’을 통해 경향신문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인터뷰 녹음을 방송했다. 경향신문에 앞선 녹음 공개로 시청률은 폭등했지만 경향신문 측은 “언론 윤리에 정면으로 반하는 행위”라며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jtbc는 15일 저녁 ‘뉴스룸’이 시작되기 전 손석희 앵커가 “다른 경로를 통해 입수한 녹음파일을 대부분 방송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경향신문이 단독 인터뷰한 녹음파일을 공개하기 전이었다.
jtbc ‘뉴스룸’, 성완종 녹음 공개에 시청률은 폭등했지만…손석희 입장은?

경향신문은 “성 전 회장의 유족과 경향신문 보도국장이 jtbc에 전화를 걸어 방송 중단을 요청했지만, jtbc는 뉴스룸 2부에서 성 전 회장의 인터뷰 녹음파일을 내보냈다”며 “경향신문 기자가 인터뷰한 녹음파일을 아무런 동의 없이 무단 방송하는 것은 타 언론사의 취재일지를 훔쳐 보도하는 것과 다름없다. 언론윤리에 정면으로 반하는 행위”라고 항의했다.

손석희 앵커는 ‘뉴스룸’을 시작하면서 “성완종 전 회장의 육성 인터뷰 내용을 다른 경로를 통해 입수했다. 그 대부분을 방송할 것”이라며 “녹취관련한 오해를 불식시키고 전체적인 맥락을 전달함으로써 실체에 접근하고자 인터뷰 내용의 대부분을 공개한다. 국민들의 알 권리에 부합하는 거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를 따르면 이날 방송된 jtbc ‘뉴스룸’ 2부는 4.286%(전국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1부가 2.327%였던 것과 비교하면 2부에 약 2% 포인트 정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향신문 측은 jtbc가 입수한 녹음파일은 이날 경향신문이 검찰에 제출할 당시 보안 작업을 도와주겠다고 자진 참여한 디지털포렌식 전문가 김인성씨가 검찰에서 작업을 마치고 나온 뒤 넘겨준 것으로 확인됐다며 김씨는 경향신문에“jtbc 측에 ‘경향신문 보도 후에 활용하라’며 녹음파일을 넘겨줬다.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