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01.22 [18:46]
전체기사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자유게시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X고원희 세상 하찮은 이별에 폭소! 핵웃음 꽉꽉 채운 볼매 드라마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2.13 15:17


‘으라차차 와이키키’ 물오른 청춘군단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웃음으로 안방을 초토화시키며 시청률 상승에 불을 제대로 지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제작 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 이하 ‘와이키키’) 3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2%를 기록, 지난 방송보다 0.2%P 상승한 수치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기대감을 끌어 올리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랑도 이별도 어려운 와이키키 청춘군단의 고군분투가 펼쳐졌다. 실연 남매 동구(김정현 분)와 서진(고원희 분)은 실연의 아픔에 괴로워했다. 시도 때도 없이 눈물을 흘려 게스트하우스 투숙객까지 불편하게 했지만 이내 꽃길이 찾아왔다. 서진의 수염에 충격을 받은 줄 알았던 태현(한지상 분)이 찾아와 “네 겨드랑이에서 다시마와 미역이 자라도 상관없다”며 영화의 한 장면 같은 로맨틱한 고백을 한 것. 하지만 핑크빛 로맨스는 오래가지 않았다. 습관적으로 코를 파는 태현에게 진절머리가 난 서진이 잔소리를 늘어놓으며 사소한 감정이 쌓였다. 결국, 서진과 태현은 “후암동 털보”, “왕십리 코딱지”라고 서로의 약점을 쏟아내며 진상 이별을 맞았다.

이별 후유증으로 동구가 식음을 전폐하며 괴로워하자 윤아(정인선 분)는 수아(이주우 분)를 찾아갔다. 수아가 동구를 만나달라는 부탁을 거절하자 다급해진 윤아는 수아의 가방까지 빼앗아 도주했다. 결국 수아가 동구를 만나러 가려던 찰나, “수아는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추억이고, 평생 아물지 않는 상처”라던 동구가 두식(손승원 분)의 소개로 만난 민아에게 홀딱 빠져 연락을 취하는 모습이 발각됐다. 운빨 1도 없는 ‘신이 버린 사나이’ 동구는 끝내 “그동안 좋아해 줘서 고마웠다”는 진심 어린 마지막 인사를 건네는 수아와 이별의 종지부를 찍어야 했다.

뭘 해도 눈덩이처럼 커지는 와이키키 표 나비효과가 3회에서도 이어진 가운데 손발 참 안 맞는 청춘군단의 케미는 웃음 증폭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별에 심취한 동구의 “수아를 못 잊을 것 같다”, “소개팅 같은 짓 하지 말라”는 말을 곧이곧대로 믿은 두식과 윤아의 콜라보는 환장파티 그 자체였다. 동구는 “정신 차리라”고 스스로 다그치면서도 나 홀로 조개구이 먹기, 세상 하찮은 명함 얻어내기까지 갖은 찌질 면모로 배꼽을 강탈했다.

어설프지만 세상 진지한 랩알못 윤아의 뻔뻔한 환장 랩쇼는 3회의 웃음지뢰였다. 서진의 칭찬으로 자신감을 충전한 눈치 제로 ‘MC 솔이맘’ 윤아는 게스트하우스를 누비며 시도 때도 없이 랩을 연습하는 등 열정을 불태웠다. 수아와의 이별에 풀이 죽은 동구에게도 맥락 없는 랩을 선보이며 위로를 건넸다. 실력은 없어도 스웨그만큼은 남부럽지 않은 윤아의 랩 폭격은 ‘와이키키’에 걷잡을 수 없는 파장을 불러일으키며 폭소를 유발했다.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웃음 코드를 저격한 ‘와이키키’는 3회에도 쉴 새 없는 웃음 노다지를 펼치며 월요병을 날릴 숨은 강자로 자리 잡았다. 찌질하지만 현실적인 청춘군단의 상황과 왁자지껄 소동극이 ‘와이키키’만의 매력으로 안방에 안착했다. 특히 누리꾼 사이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며 입소문도 빠르게 퍼지고 있다. 3회 방송 직후에도 “한순간도 안 쉬고 웃기다니. 대단하다”, “오늘도 레전드 회차 탄생”, “배우들의 호흡이 날이 갈수록 좋아지니 다음 회가 더 기대된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회를 거듭할수록 물오른 청춘군단의 연기와 케미로 안방에 웃음 성수기를 연 ‘으라차차 와이키키’ 4회는 오늘(13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3회 방송캡처>


전체 127240 현재페이지 1 / 4242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27240 급증하는 차량화재, 차량용 소화기는 필수품!! 박종표 2019.01.22
127239 경기고속·아세아종합건설, 광주시에 소외계층 이웃돕기 성금·현물 기탁 김정화 2019.01.22
127238 순천소방서, 탈북민 화재예방 소방안전점검 실시 서성철 2019.01.22
127237 ‘아이템’ 김강우, 새로운 인생캐릭터 예고! “뻔한 악역 아닌 입체적 인물 만들 것.” 김정화 2019.01.22
127236 ‘볼빨간 당신’ 이채영 아버지, 생애 첫 데모곡 녹음 ‘긴장백배’ 김정화 2019.01.22
127235 동절기 안전한 등산 즐기기 김덕 2019.01.22
127234 겨울철 눈길 안전한 운전방법 김덕 2019.01.22
127233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김혜은, 윤균상X김유정과 다정 인증샷! 보기만 해도 훈훈! 김정화 2019.01.22
127232 '왜그래 풍상씨' 이창엽, 몸담았던 조직 두목 제 발로 찾아갔다! 비장한 표정! 김정화 2019.01.22
127231 바르게살기운동 충남도협의회, 더불어 사는 사회 활성화 위한 쌀 기탁 김정화 2019.01.22
127230 ‘SKY 캐슬’ 아역군단 김보라-김혜윤-찬희- 조병규-김동희-이지원, ‘해피투게더4’ 총 출동! 김정화 2019.01.22
127229 ‘왕이 된 남자’ 폭군 여진구, 살벌한 저잣거리 활보 포착! 긴장감↑ 김정화 2019.01.22
127228 ‘진심이 닿다’ 유인나, 수상한 패션 포착! 정체 숨긴 이유는? 김정화 2019.01.22
127227 ‘해치’, 주인공 3인 ‘강렬’ 첫 만남! 3차 티저 영상 전격 공개! 김정화 2019.01.22
127226 '라디오스타' 박지헌, “육남매 낳고도 아내와 하루 10번 통화”.. 일곱째 도전하나? 연예계 육남매 다둥이 아빠 파워! 김정화 2019.01.22
127225 ‘볼빨간 당신’ 이영자 “홍진경-김숙, 평생 대든다” 재치 폭로 김정화 2019.01.22
127224 영암소방서,화재현장 급수체계 강화를 위한 소방용수시설 일제점검 나정환 2019.01.22
127223 순천소방서, 완강기! 사용법을 알고 있나요? 서성철 2019.01.22
127222 순천소방서, ‘설에는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고 안심을 담아오세요' 서성철 2019.01.22
127221 '밝히는 연애코치' 신동엽X박나래 당황시킨 '연애천재' 임현주의 밀당 꿀팁 공개 김정화 2019.01.22
127220 충남소방헬기 지난해 223건 출동…67명 이송 김정화 2019.01.22
127219 '나쁜형사' 역시 갓하균! 소름 작렬 수사 본능 발동! 이번엔 은행원 연쇄 살인 사건이다! 김정화 2019.01.22
127218 '리갈하이' 정상훈, 미워할 수 없는 야망 변호사 변신! 김정화 2019.01.22
127217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월화극 장악한 여진구의 美친 존재감 ‘갓진구 매력에 심장이 찔린게야~!’ 김정화 2019.01.22
127216 의왕시, 신나는 겨울 추억 만들기, 레솔레파크 겨울축제 성료 김정화 2019.01.22
127215 알투브이, 프라이빗 밋업 통해 ‘인큐베이션센터’ 25일 공식 런칭 최자웅 2019.01.22
127214 광주시, 시민안전보험 가입 김정화 2019.01.22
127213 광주시 도척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2019년 제1차 정기회의 개최 김정화 2019.01.22
127212 예산군, 2월부터 가족평장묘 분양 실시 김정화 2019.01.22
127211 예산군, 누수 신고 포상금 지급 시행 김정화 2019.01.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242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